인천지역 유흥업소 '코로나19'에 몰래 영업하다 무더기 적발

김낙현 | 기사입력 2021/02/10 [15:22]

인천지역 유흥업소 '코로나19'에 몰래 영업하다 무더기 적발

김낙현 | 입력 : 2021/02/10 [15:22]

인천지역 유흥업소와 노래연습장이 '코로나19' 속에서 몰래 영업을 하다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10일 인천경찰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9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해 불법영업을 한 유흥주점과 노래연습장 등에 대해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업주, 종사자, 손님 등 총 279명이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해 단속됐다. 특히 일부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입건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인천 계양구 한 노래연습장은 지난 달 25일 오후 10시쯤 문을 잠근 채 예약손님을 상대로 영업을 하다 업주와 손님 등 24명이 단속에 걸렸다.

 

이어 미추홀구 주안동 한 유흥주점은 지난 4일 오후 11시가 넘도록 문을 잠근 채 영업을 해오다 업주와 종사자, 손님 등 20여명이 무더기로 붙잡혔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펜트하우스 유진, 화보 속 고혹적인 아우라…'대체불가 화보 장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