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수리시설 정비사업에 177억 원 투입한다

김금수 | 기사입력 2021/02/16 [09:46]

경기도, 올해 수리시설 정비사업에 177억 원 투입한다

김금수 | 입력 : 2021/02/16 [09:46]

경기도가 풍수해 피해 예방과 농업용수 공급 개선을 위한 ‘수리시설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도는 총 177억 원(도비 54억, 시·군비 123억)이 투입된다. 용인시 등 18개 시·군 73개 지구, 약 48km가 대상이다.

 

‘수리시설 정비사업’은 농업용수를 공급·순환시키는 수로가 흙으로 돼 있어 용수 손실과 집중호우 시 침수·매몰 피해가 자주 발생하는 용수로·배수로를 콘크리트 구조물로 개선하는 사업이다.

 

도 용수로·배수로 정비율은 약 45.1%로 전국 48% 수준에 못 미치는 실정이다. 도는 5년 내 전국 평균 수준으로 정비율을 높이기 위해 매년 150여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약 50km씩 정비를 완료함으로써 영농 불편사항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안동광 도 농정해양국장은 “수리시설 정비사업을 통해 장마철 수해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안정적인 영농환경을 만들어 농업인 소득향상과 복지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기도민의 영농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해 총 153억8천만 원을 투입(도비 42억 원, 시군비 111억8천만 원)해 19개 시·군, 143개 지구에서 용·배수로 52km 정비를 완료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펜트하우스 유진, 화보 속 고혹적인 아우라…'대체불가 화보 장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