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동주택 시공부터 유지ㆍ관리까지 직접 해드립니다"

여민지 | 기사입력 2021/03/03 [14:53]

경기도, "공동주택 시공부터 유지ㆍ관리까지 직접 해드립니다"

여민지 | 입력 : 2021/03/03 [14:53]

 

경기도가 '공동주택 생애주기별 맞춤형 종합 지원서비스'를 올해도 지속 추진한다.

 

3일 경기도청에서 손임성 도시정책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도 전체 가구수의 56%인 313만 가구가 공동주택에 거주하고 있고 해마다 늘고 있다"며 "도는 사람의 생애를 유아기, 청년기, 노년기 등으로 구분한 것처럼 공동주택을 ▲시공·준공 ▲운영·관리 ▲유지·보수단계로 나눠, 주택에 필요한 서비스를 적시에 맞춤형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에 도는 올해 품질검수(153개 단지), 관리감사(25개 단지), 기술지원(350개 단지)을 실시하는 한편, 소규모 공동주택의 유지관리 비용지원(177개 단지), 안전점검 비용지원(315개 단지)을 실시할 계획이다.

 

우선, 시공·준공 단계에서는 건축, 소방, 교통 등 9개 분야의 민간전문가 120명으로구성된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이 안전하고 튼튼한 주택건설과 하자 예방 등을 위해 시공 품질을 점검한다. 품질검수는 골조공사 완료 전·후 공정과 사용검사 전·후로 총 4회에 걸쳐 시행된다.

 

또한 입주 후, 운영·관리 단계에서 도는 법무, 회계 등 14개 분야 70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공동주택관리 감사단’을 두고, 관리비의 사용, 공사 및 용역계약 등에서 발생하는 분쟁이나 비리 등을 조사하고 있다.

 

도 공동주택관리 감사단은 지난 2013년 최초 구성돼 지난해까지 8년간 도내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 175개 단지에 대한 감사를 실시했고, 공동주택관리 상의 과실이나 비리 2,048건을 확인해 행정조치했다.

 

끝으로, 오래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유지·보수를 지원한다. 건축시공·구조 등 9개 분야 100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공동주택 기술자문단’이 공동주택보수공사를 계획하거나 공사 중인 단지를 방문해 공사에 대한 자문을 실시하고, 공사내역서 등의 설계도서도 지원하고 있다.

 

공동주택 안전점검 비용지원 사업은 소규모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지난 2013년부터 2020년까지 8년간 1,683개 단지의 안전점검을 완료했다. 안전점검은 시·군을 통해 한국시설안전공단 등에 위탁해 시행되고 있으며, 올해는 13억 원을 투입해 315개 단지에 대한 안전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공동주택 생애주기 서비스는 도민이 만족하는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필요한 때에 가려운 부분을 긁어주는 맞춤형 종합 지원정책”이라며, “앞으로도 입주민 누구나 보편적으로 누리는 복지서비스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