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땅투기 특별조사위원회 구성하자"

배종석 | 기사입력 2021/03/04 [13:25]

김기남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땅투기 특별조사위원회 구성하자"

배종석 | 입력 : 2021/03/04 [13:25]

땅투기 의혹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주장하고 있는 김기남 국민의힘 광명갑 당협위원장(오른쪽), 박덕수 시의원 

 

김기남 국민의힘 광명갑 당협위원장이 '광명ㆍ시흥지구 땅투기 의혹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4일 오전 11시40분쯤 광명시민회관 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련한 김기남 위원장은 광명ㆍ시흥지구 땅투기 의혹과 관련,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날 김 위원장은 "현 정부는 폭등하는 아파트값을 잡겠다며, 지난 2월 24일, 광명ㆍ시흥지구를 제3기 신도시로 지정했다. 정부는 이곳에 7만 가구의 아파트를 건립해 폭등하는 아파트를 잡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청렴과 신뢰를 목숨처럼 귀하게 여겨야 할 공직자들이 지구지정에 앞서 사전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 및 가족 등은 2018년 4월부터 지난 해 6월까지 광명ㆍ시흥지구 내 10개 필지 약 7,000평 (2만3,028㎡)을 사들였다. 가격으로는 약 100억 원대에 이른다"며 "이는 선량하게 살아가는 시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광명ㆍ시흥지구는 2010년부터 보금자리주택 지정과 해제, 그리고 특별관리지역 지정 등으로 이어지면서 사회적 갈등과 피해를 봤다. 그렇지만 국가의 백년대계 정책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이를 묵묵히 감수해 왔다"며 "그런데 LH 직원과 일부 정치인들이 사전에 정보를 빼내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은 광명시민들에게 억장이 무너지는 슬픔과 말할 수 없는 분노를 느끼게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광명ㆍ시흥 지구에 대한 땅 투기 의혹에 광명시의 정치인과 공직자가 관여돼 있는지 조사할 시민단체와 시민 그리고 시의회로 구성된 가칭 '광명ㆍ시흥지구 땅투기 의혹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전수 조사를 실시하자"며 "2월 24일 이전 토지매입 현황을 확인해 행위 시기와 양태에 따른 위법성 여부를 철저히 조사한 후 위법한 사항이 발견되면 엄정하게 법에 따라 조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 주장을 박승원 시장은 반드시 들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자체적으로 조사한다는 것은 신뢰를 줄 수 없다. 외부인사까지 참여한 특별조사위원회 구성만이 이번 땅투기 의혹을 한 점 부끄러움 없이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배종석 기자

 

 

그린벨트 21/03/04 [14:50] 수정 삭제  
  종이 (페지) 처리 집하장 소하동 태서리사이크링 (주) 그린밸트 지목 전 ... 노온사동 농협(장절리입구) 노온사동 709-2번지 5000평 .2018년에 매입한것... 투기는 아니가 본데 해결이되었나요 .....그런데 그린벨트에 5000평은 너무나 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