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땅투기 의혹 관련, 정치인·공무원 "나, 지금 떨고 있니?"

배종석 | 기사입력 2021/03/04 [18:39]

광명·시흥 땅투기 의혹 관련, 정치인·공무원 "나, 지금 떨고 있니?"

배종석 | 입력 : 2021/03/04 [18:39]

 

광명ㆍ시흥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 국무총리, 장관까지 나서 비판의 목소리와 함께 대대적인 전수조사에 나서는 움직임이 포착되면서, 이 일대에 땅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정치인과 공무원들이 긴장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심지어 지역 원주민을 비롯, 토지 매매를 전문적으로 하는 공인중개사를 중심으로 땅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정치인과 공무원들의 이름까지 구체적으로 거론되고 있어 향후 실제 투기 의혹이 사실로 들어날 경우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박승원 광명시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토지거래 전수 조사에 들어갔다.

 

또한 박 시장은 이번 조사대상을 공무원을 비롯해 공기업 직원까지 확대하고 토지취득 경위 등을 철저히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정부와 검찰 등 수사기관까지 나서 대대적인 합동 조사에 나서면서, 파장이 더욱 확산될 조짐이다.

 

이런 가운데 일부 LH 임직원들과 정치인, 공무원들까지 구체적인 이름이 거론되면서, 일부 정치인들은 이를 해명하느라 진땀을 흘리고 있다.

 

실제 A정치인과 B정치인의 경우 의원 시절 이 일대에 1천여 평 정도의 땅을 매입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의원 시절 개발에 대한 사전 정보를 입수해 땅투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다른 C정치인도 남편과 자녀 이름으로 500여 평 정도의 땅을 매입했다는 구증이 나오고 있다. 특히 C정치인은 이 일대를 중심으로 서너곳에 땅을 집중 매입했다는 의혹이 토지를 전문으로 매매하는 공인중개사를 중심으로 흘러나오고 있다.

 

이처럼 일부 정치인들의 땅투기 의혹이 사실로 들러날 경우 내년 지방선거에도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이들 정치인들은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는 움직이 다수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에 상당한 비난과 함께 불출마 압박까지 거세질 전망이다.

 

아울러 땅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일부 공무원들도 전전긍긍하면서, 자신이 보유하거나 가족 명의로 보유한 토지에 대해 긴급 매도하려는 움직임도 나오고 있다.

 

A공인중개사는 "사건이 터지면서, 땅을 급매 할 수 있느냐는 문의전화가 몇 통화 왔었다"며 "하지만 지금 거래가 거의 없다. 사실상 전멸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B공인중개사는 "땅을 매입한 어느 정치인은 전화를 걸어와 '무슨 큰 문제가 있겠느냐'는 반응과 '자본주의 시대에서 땅을 매입한 것이 무슨 큰 문제냐'며 오히려 큰 소리까지 친다"며 "주변에선 이번 사태로 개발이 취소될 수 있다는 분위기까지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3년간 광명ㆍ시흥지구 내 토지취득 자료를 중심으로 공무원, 공기업 직원의 투기성 토지거래가 있었는지 세밀하게 들여다 볼 계획"이라며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엄중문책 등 강경대응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통령의 엄중 대응 지시에 따라 총리실 지휘로 국토부와 합동으로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상급기관과도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조사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부동산 분야의 전문가를 영입해 조사에 참여시키겠다"고 덧붙였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