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자동차 생산·내수·수출…두달 연속 '트리플 증가'

여한식 | 기사입력 2021/03/15 [22:14]

2월 자동차 생산·내수·수출…두달 연속 '트리플 증가'

여한식 | 입력 : 2021/03/15 [22:14]

지난 2월 국내 자동차 산업이 생산과 내수, 수출 분야에서 2개월 연속 트리풀 증가를 달성했다. 이는 2017년 8~9월 이후 처음이다. 수출액은 2개월 연속 40% 이상 늘어 2014년 이후 역대 2월 최고 수출 기록이다.

 

친환경차 수출도 수출 대수와 금액 모두 역대 2월 중 가장 많은 7억 달러를 돌파했다. 2월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이 생산, 내수, 수출 분야에서 2개월 연속 트리플 증가를 달성했다.

 

1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지난 해 동기 대비 자동차 생산은 37.9%, 내수는 24.2%, 수출은 35.0% 각각 증가했다.

 

2월 생산·내수·수출은 전년 동월 부품 공급 차질 등에 따른 기저 효과를 뛰어 넘는 호조세를 보였다. 특히 2월 일평균 생산은 62.2%, 내수는 46.1%, 수출은 58.8% (수출액 72.9%) 트리플 증가했는데, 이는 최근 10년간 올해 2월이 처음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생산은 전년 동월 부품 공급 차질에 따른 기저효과, 수출물량 확대 등으로 37.9% 증가한 26만958대였다. 내수는 영업일수가 감소했으나 신차(카니발, GV70, 투싼 등) 호조세 지속 등으로 24.2% 증가한 12만3,317대다.

 

또 국산차(+24.3%)가 5개월 만에 수입차(+23.5%)보다 더 큰 증가율을 기록해 이번달 베스트 셀링카 톱5는 모두 국산차가 차지했다. 1위 그랜저에 이어 카니발, 투싼, K5, 아반떼 순이었다. 국산차는 신차 효과(투싼, 카니발 등) 지속과 SUV( 쏘렌토 등)·세단(그랜저 등) 판매호조 등으로 10만753대가 판매됐다.

 

이어 수입차는 일본계 브랜드는 부진했으나 벤츠, BMW 등 독일계 브랜드의 판매 호조로 2만 2,564대가 팔렸다. 수출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판매호조 지속과 SUV(+30.2%) 등 고부가가치 차종 수출 확대로 16만1886대(+35.0%), 35억3,000만 달러를 달성(+47.0%)했다.

 

이와 함께, SUV 수출비중이 소폭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수출비중 확대가 호조세를 이끌었다. 일평균 수출액 또한 최근 10년간 역대 2월 중 두 번째로 높은 실적을 기록하며 2개월 연속 총 수출액과 일평균 수출액이 동반 증가했다.

 

수출대수는 전년 월평균(15만7,000대) 대비 3.0% 증가했고 모델별로는 코나, 트레일블레이저, 스포티지 등 소형 SUV 모델의 수출 호조세가 이어졌다. 이어 중·대형(+165.1%) 차종이 크게 증가했는데 이는 소나타(120%↑), K5(448%↑), 스팅어(243%↑)의 수출 확대가 큰 요인이다.

 

친환경차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104.5% 증가한 1만8,342대,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70.9% 증가한 2만4,932대로 2개월 연속 내수와 수출 모두 증가했다.

 

하이브리드(+215.4%), 플러그인 하이브리드(+579.6%), 수소차(+28.2%) 판매 호조에 따라 13개월 연속 증가해 전체 자동차 판매대수의 14.9%(5.9%p↑)로 전년 최초 10% 돌파 후 두 자릿수 비중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국산차는 하이브리드(+196.5%), 수소차(+28.2%) 판매 호조로 9개월만에 수입차(+99.7%)보다 더 크게 증가한 1만2,455대(+106.9%)이다. 하이브리드는 12개월 연속 견고한 증가세를 보였는데 그랜저·K5·코나 하이브리드의 판매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수입차는 하이브리드(+273.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582.5%) 판매 호조로 99.7% 증가한 5887대가 팔렸다. 친환경차 수출은 전 차종 판매 호조로 수출금액, 대수 모두 역대 2월 중 최고치를 기록해 2만4932대 판매(+70.9%), 7억 달러(+102.6%)를 달성했다. 친환경차 수출은 전체 승용차 수출대수의 16.0%(3.5%p↑)를 차지했다.

 

아울러 차종별로는 전기차(9085대, +114.8%) 수출이 가장 크게 증가하며 43개월 연속 증가, 모델별로는 니로 전기차(4866대, +356.5%) 수출이 크게 늘었다. 수출금액은 전기·수소차가 큰 폭으로 증가(+123.8%)하며, 친환경차 수출액이 전체 승용차 수출액의 19.9%(5.5%p↑를) 차지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2월 자동차부품 수출은 국내 완성차에 대한 선호 지속, 글로벌 시장 수출호조 등으로 8.9% 증가한 19억6,000만 달러를 달성해 4개월 연속 증가했다"며 "4개월 이상 수출이 증가한 것은 2018년 4~8월 이후 30개월 만에 처음이다"고 설명했다./여한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