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투기 의혹, 국민께 큰 심려 끼쳐드려 송구"…문 대통령 '첫 사과'

배종석 | 기사입력 2021/03/16 [20:44]

"LH 투기 의혹, 국민께 큰 심려 끼쳐드려 송구"…문 대통령 '첫 사과'

배종석 | 입력 : 2021/03/16 [20:44]

 

청와대 제공

 

LH 투기 의혹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대국민 사과를 했다.

 

16일 문 대통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 사건과 관련, "국민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한 마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특히 성실하게 살아가는 국민들께 큰 허탈감과 실망을 드렸다"며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우리 정부는 부정부패와 불공정을 혁파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 권력 적폐 청산을 시작으로 갑질 근절과 불공정 관행 개선, 채용 비리 등 생활 적폐를 일소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고 돌아봤다.

 

또한 "그 결과, 부패인식지수가 매년 개선돼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는 등 우리 사회가 좀 더 공정하고 깨끗한 사회로 나아가고 있음은 분명하다"며 "하지만 아직도 해결해야 할 해묵은 과제들이 많다. 특히 최근 LH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으로 가야 할 길이 여전히 멀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부패 구조를 엄중히 인식하며 더욱 자세를 가다듬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고자 한다"며 "공직자들의 부동산 부패를 막는 데서부터 시작해 사회 전체에 만연한 부동산 부패의 사슬을 반드시 끊어내겠다"고 강조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