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반대"…'범도민 연합' 발족 강력 대응

배종석 | 기사입력 2021/03/24 [16:07]

수원시의회,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반대"…'범도민 연합' 발족 강력 대응

배종석 | 입력 : 2021/03/24 [16:07]

 

이재명 경기지사가 추진 중인 공공기관 이전 문제를 놓고 갈등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이에 수원시의회는 24일 경기도의회 청사 앞에서 열린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반대 범도민연합’ 발족 기자회견에서 시민단체, 노동조합, 경기도의회 수원지역 의원과 힘을 합쳐 공공기관 이전 정책에 대응키로 했다.

 

이날 시의원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도지사 발표 이후 관련 단체들이 절차적 문제와 경제적 효용성, 갈등 유발, 헌법 가치 침해 등 문제점을 지적하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지만, 도에서는 어떠한 답변도 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공공기관 북부 이전이 북부지역 발전을 가져온다는 객관적이고 명확한 근거가 필요하다"며, "경기융합타운 조성은 기관 간 협업 환경을 마련해 시너지 효과를 내고자 한 것인데, 이 기관들을 동북부 지역으로 분산 배치하는 것은 본래 기관의 설립목적을 저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책 결정 과정과 방법은 민주적이고 공정해야 한다"며, "각 공공기관 운영 관련 법률을 근거로 들고 기관 이전 추진에 필요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독단적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공공기관 이전 정책 과정에서 경기도지사로부터 무시당한 민주적 절차와 침해당한 헌법적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범도민을 넘어 전국적인 연대를 형성해 사회적 의제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시원시의원들은 "도지사는 이 문제에 대해 정당성을 점검받아야 한다"며 "경기 남북부의 혼란과 본인이 야기한 갈등에 대해 사과는 물론 이전 계획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