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땅투기 의혹 국회의원 "정조준?"

배종석·여민지 | 기사입력 2021/03/28 [19:20]

경기남부경찰청, 땅투기 의혹 국회의원 "정조준?"

배종석·여민지 | 입력 : 2021/03/28 [19:20]

(좌측부터)서영석, 양향자 국회의원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가 땅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국회의원들에 대해 정조준 하는 모습이다.

 

그렇지만 경찰이 국회의원들에 대한 조사를 얼마큼 할 것이냐에서부터, 과연 사법처리까지 갈 수 있느냐에 대한 회의적인 반응이 상존하고 있다.

 

경기남부청은 지난 26일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부천정)의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 관계자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서 의원은 지난 2015년 8월 경기도의원 신분으로 3기 신도시에 포함된 부천 대장지구와 인접한 토지 438.5㎡와 근린생활시설 175.5㎡를 매입해 투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경기남부청은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에 대한 수사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앞서 검찰은 양 의원 관련 진정을 접수한 뒤 경찰로 넘겼다. 이 사건은 경기남부청에 배당됐다.

 

양 의원은 화성비봉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 승인을 받은 곳과 가까운 화성시 비봉면 삼화리 소재 땅 3,492㎡를 지난 2015년 10월 남편과 공동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경기남부청은 경기도 투자진흥과 전 팀장 A씨와 그의 아내를 불러 조사를 벌였다. A씨는 기업투자유치 담당 팀장으로 근무하면서 아내 명의로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독성리 1,500여㎡를 5억 원에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수 십억 원을 빌려 전철역 예정지 인근 토지와 건물을 매입, 투기 의혹을 받는 포천시 공무원 B씨도 경찰의 수사받고 있다./배종석ㆍ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