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공원, 악취·적조 없는 친환경 호수로…"시민들에게 편안한 휴식 제공"

김낙현 | 기사입력 2021/03/29 [10:38]

인천대공원, 악취·적조 없는 친환경 호수로…"시민들에게 편안한 휴식 제공"

김낙현 | 입력 : 2021/03/29 [10:38]

인천대공원 호수 모습

 

인천대공원이 악취·적조 없는 친환경 호수로 탈바꿈했다.

 

2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간 추진한 인천대공원 호수에 대해 수질개선사업을 모두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5년 조성된 인천대공원의 중심부에 위치한 호수는 4만4,370㎡의 면적에 약 5만 톤의 담수용량을 갖고 있다. 하지만 상류인 만의골 지류의 지속적인 유입으로 그 동안 다량의 부유물과 퇴적토가 계속 쌓여 여름철에는 조류 증식이 활발해 수질관리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따라 인천대공원은 2018년 보건환경연구원과 연차별 수질개선추진 로드맵을 수립하고, 4년간 수질개선사업을 추진해 왔다.

 

1차로 지난 2018년 시작된 공사는 침전 유입물 개선을 위한 수질개선장비(5대)를 설치한데 이어, 2019년 2차에는 바닥 퇴적물을 하류로 배출하기 위해 기존 고무가동보 방식을 전동식 수문 방식으로 바꾸는 작업을 했다.

 

또한 2020년 3차에는 수위 및 밸브 원격감시제어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올해 3월 마지막 4차에는 만의골 지류 유입부에 대한 준설공사를 모두 마쳤다.

 

이처럼 4년간의 수질개선사업과 수질검사, 모니터링 등을 통해 인천대공원 호수는 악취와 적조가 없는 친환경 호수로 재정비됐으며, 공원 방문객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도 89% 이상이 만족하는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모성 예산인 필터교체비 4억 원과 매년 소요되던 수처리 용역비 4천만 원, 유지관리비 약 1천만 원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인천대공원 호수의 수질개선 장비는 산불진화 헬기 담수용 저수조 설치에도 활용돼 전국 최초로 동절기에도 결빙 없이 산불진화 용수를 공급할 수 있게 됨으로써 수질개선과 산불대응의 두 가지 효과를 거두게 됐다.

 

서치선 인천대공원사업소장은 "호수 수질개선사업이 모두 완료됨에 따라 기존보다 더욱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을 갖추고 시민들에게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남동구 장수동에 위치한 인천대공원은 266만5,000㎡의 면적에 수목원, 습지원, 동물원, 목재문화체험장, 환경미래관 등의 시설을 갖춘 도심 속 휴식공간이며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휴양공원이다. 연중 휴무일 없이 운영된다. 운영시간은 하절기에는 오전 5시~오후 11시, 동절기에는 오전 5시~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