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이하나, '보이스4 : 심판의 시간'에 출연한다!

김금수 | 기사입력 2021/03/29 [09:49]

송승헌-이하나, '보이스4 : 심판의 시간'에 출연한다!

김금수 | 입력 : 2021/03/29 [09:49]

 

장르물 역사에 한 획을 그은 OCN ‘보이스4’가 송승헌, 이하나의 출연을 확정 지으며 더욱 강력하고 흥미진진해진 4번째 레전드 스토리로 돌아온다.

 

‘장르물의 명가’ OCN이 또 한 번 브라운관을 들썩이게 할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4: 심판의 시간’(연출 신용휘/극본 마진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보이스 프로덕션/14부작)을 오는 6월 선보인다.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시즌4는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살인마가 등장하면서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범죄자로 인해 궁지에 몰린 보이스 프로파일러와 타협을 불허하는 원칙주의 형사의 새로운 골든타임 공조를 박진감 있게 그릴 예정으로 기대를 높인다.

 

특히 ‘보이스4’ 연출은 신용휘 감독이 맡았다. 신용휘 감독은 ‘터널’, ‘크로스’ 등에서 한 회도 놓칠 수 없는 독보적인 몰입도와 쫄깃한 스릴을 선사하며 높은 완성도를 자랑했다. 극본은 ‘보이스’ 시리즈를 탄생시킨 마진원 작가가 이번 시즌도 책임진다. 시청자들을 단숨에 끌어당기는 마력 같은 필력으로 탄생시킬 마진원 작가의 탄탄한 스토리와 묵직한 메시지에 다시 한번 관심이 쏠린다.

 

이와 함께 ‘보이스4’의 주인공으로 배우 송승헌, 이하나가 확정돼 기대지수가 한층 고조된다. 송승헌은 죽음의 현장에서 생명을 살리는 원칙주의 형사 ‘데릭 조’를 연기한다. LAPD(LA 경찰) 갱 전담 팀장이자 골든타임팀 협력 형사인 데릭 조는 압도적 카리스마로 LAPD 강력팀을 이끌며 작은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 깐깐한 원칙주의자. 그 동안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배우의 진가를 발휘했던 송승헌이 차기작 ‘보이스4’에서 선보일 몰입도 높은 연기에 기대가 높아진다.

 

이하나는 생명의 소리를 듣는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 역을 맡았다. 2번째 파트너 도강우 사망 이후 깊은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시달렸지만 끝까지 고통을 견디며 리더의 자리를 공고히 한 인물. 그런 그녀가 자신과 같은 뛰어난 청력으로 연쇄살인을 저지르고 있다는 누군가의 메시지를 받으면서 또다시 비극과 맞서게 된다.

 

아울러 이하나가 ‘보이스4’에서 보여줄 연기에 이목이 쏠린다. ‘보이스’ 시리즈를 이끌어가는 메인 화자이자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골든타임팀을 통솔하는 리더의 모습을 선보였던 만큼 ‘보이스4’에서 펼칠 진정성 있는 연기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제작진은 “송승헌, 이하나의 캐스팅만으로도 든든하다”고 운을 뗀 뒤 “당당한 눈빛과 강단 있는 카리스마를 가진 ‘데릭조’ 역에 송승헌이 가장 적합했다. 탄탄하고 깊이 있는 연기력을 갖춘 송승헌이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면서도 남모를 비밀과 아픔을 간직한 데릭조의 다양한 매력을 200% 끌어낼 것이라 자부한다”고 밝혔다.(사진-킹콩 by 스타쉽, 프레인TPC)/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