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군포시청 공무원 땅투기 의혹 관련 압수수색에 나서

배종석·구숙영 | 기사입력 2021/03/31 [18:42]

경찰, 군포시청 공무원 땅투기 의혹 관련 압수수색에 나서

배종석·구숙영 | 입력 : 2021/03/31 [18:42]

 

경찰이 땅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군포시청 간부 공무원과 관련, 압수수색에 나섰다.

 

31일 오전 9시 30분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군포시청 과장급 공무원 A씨에 대한 자택과 시청 사무실 등 6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6년 9월 지인 4명과 함께 군포시 둔대동 일대 부지 2,235㎡(2필지)를 14억8,000만 원에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A씨가 매입한 이 땅은 2년 후인 2018년 7월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대야미공공주택지구에 포함돼 최근 20억 원 넘게 보상을 받아 막대한 이득을 챙겼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앞서 A씨의 땅투기 의혹이 일면서, 내사에 착수했던 경찰은 A씨의 토지 매입이 차익을 노린 땅투기라는 단서를 잡고 최근 정식 수사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에 나서자 하루 종일 군포시청은 뒤숭숭한 분위기였다. 시 공무원들도 경찰의 수사가 어느 선까지 이어질지에 대해서도 신경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시 관계자는 "일부에선 A씨가 구속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들지만 현재로선 지켜보는 것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배종석ㆍ구숙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