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국가소유 5조7천억대 도로 소유권 이전 항소심 승소

하기수 | 기사입력 2021/04/06 [11:13]

안산시, 국가소유 5조7천억대 도로 소유권 이전 항소심 승소

하기수 | 입력 : 2021/04/06 [11:13]

 

안산시가 반월신공업도시 건설사업(1단계)’ 이후 국가로부터 소유권을 이전받지 못한 관내 57천억 규모의 도로 소유권을 바로잡기 위해 제기한 소송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

 

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정부를 상대로 지난 20197월 소송을 제기한 이후 지난 해 11심에서 승소한 데 이어, 정부가 낸 항소도 지난 달 31일 재판부가 기각하면서, 승소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정부로부터 소유권을 이전받지 못한 2,793필지(모두 9.3) 가운데 1필지(단원구 신길동 1241의 6번지 도로)에 대해 진정명의 회복을 위한 소유권이전등기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이달 중으로 정부가 상고를 포기하면 시는 전국 최초로 국유재산인 도로를 지자체가 소송을 통해 소유권을 바로잡은 주인공이 된다.

 

특히 도로 소유권을 모두 회복하면 공공시설 관리권자와 소유권자를 일원화함으로써 행정재산 변경 시 예산을 절감하고 원활한 도시계획시설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국가 소유로 남아있는 도로를 포함한 지역에서 시 자체 개발을 추진하게 되면 시 예산으로 이를 매입할 필요가 없어지는 것이다. 행정절차 간소화는 물론 기반시설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도 더욱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향후 1심 판결이 확정되면 나머지 2,792필지에 대한 소유권도 시로 이전할 것을 국토교통부에 요구할 방침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8년 동안 끈질긴 집념으로 부당한 문제를 해결한 담당 공무원의 노력이 곧 큰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시의 소중한 행정재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 2월 대부동지역 공유수면 7필지 56250억 원 상당의 토지에 대해서도 신규 등록하고 시로 소유권을 바로잡았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