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폐기물 무단방치 및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등 129개소 적발

최남석 | 기사입력 2021/04/06 [12:29]

평택시, 폐기물 무단방치 및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등 129개소 적발

최남석 | 입력 : 2021/04/06 [12:29]

 

평택시가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무더기로 적발했다.

 

6일 시에 따르면 환경오염물질 업체를 단속한 결과 무허가 폐기물 처리업 4건, 대기・폐수 배출허용기준초과 6건, 폐기물 무단투기 등 처리기준 위반 28건, 비산먼지발생사업 억제조치미흡 7건, 폐수누출・유출로 인한 공공수역오염 2건 등 모두 129건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시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 영업정지 12건, 폐기물 조치명령 16건, 과태료 부과 54건, 기타 47건의 행정처분을 하고, 그 중 무허가(신고) 영업 및 수백 톤의 폐기물 불법 처리업체 등 33개소에 대해서는 검찰 송치 및 공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 동안 시는 관내 폐기물, 미세(비산)먼지, 각종 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해 민・관・검・경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드론을 활용한 입체적인 환경감시망을 구축하는 등 특화된 지도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시는 단속과정에 위중하거나 고질적으로 반복하는 위반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 처벌하는 등 강력한 단속을 통해 시 환경 행정의 신뢰성을 높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10대 중점과제인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이고 효율적인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며 "고질적인 일부 업체는 강력 대응하는 등 푸른 평택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최남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예 박예니,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 캐스팅…푼수 아가씨 '연주役'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