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의 소비자 배신…소비자의 불만이 쏟아지는 '농협몰'

여민지 | 기사입력 2021/10/25 [17:39]

농협의 소비자 배신…소비자의 불만이 쏟아지는 '농협몰'

여민지 | 입력 : 2021/10/25 [17:39]

농협몰에 접수된 불만 사례 

 

농협이 운영하고 있는 '농협몰'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 받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2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농협 인터넷 쇼핑몰이 농산물 품질관리 문제로 소비자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은 우수한 품질의 국내 농산물과 농협이라는 브랜드 이미지를 앞세워 인터넷 쇼핑몰인 농협몰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신선하고 믿음직하고 만족스럽게'라는 농협의 홍보와는 다르게 썩거나, 상한 제품이 배송돼 접수된 '불만족 민원'은 최근 5년간 9,210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렇게 농협몰에서 판매되는 농산물의 품질에 대한 소비자 신뢰가 떨어지다 보니, 농축산물 위주의 판매가 아닌 사무용품과 생필품의 판매가 절반가량(42.9%)에 달한다.

 

지난 해는 '코로나19'에 따른 휴교 조치로 서울과 경기도교육청의 학교급식 꾸러미 사업을 통해 매출의 반짝 상승이 이어졌으나, 주력상품인 농축산물의 매출 저하에 따라, 농협몰 전체 매출도 덩달아 하락했다.

 

또한 '농협몰'의 재구매율도 떨어지다 보니, 휴면 회원 숫자도 증가하고 있다. 올해 1월 495명이던 휴면회원 숫자도 5월 현재, 66.9%가 증가한 745명에 달한다.

 

윤재갑 의원은 "코로나19에 따른 랜선 장보기의 일상화로 인터넷 쇼핑이 43%나 증가했음에도 '농협몰'은 사실상 마이너스 성장을 한 것"이라며, "소비자의 신뢰 회복을 위해, 철저한 품질관리와 안전한 배송 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