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 시흥시 삼미시장 방문 '후끈 후끈'

배종석·하기수 | 기사입력 2022/03/07 [18:14]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 시흥시 삼미시장 방문 '후끈 후끈'

배종석·하기수 | 입력 : 2022/03/07 [18:14]

 

7일 오후 2시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가 시흥시 삼미시장을 방문해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만들겠다'며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윤 후보가 방문한 삼미시장에는 1천여 명이 넘는 시흥시민을 비롯, 김성원 도당위원장, 함진규 시흥갑 당협위원장, 장재철 시흥을 당협위원장, 당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지난 5년간 민주당 정권을 겪어보고 살만했느냐"는 질문을 던지며 "사법기관에 근무할 당시 국민들이 많이 힘들었겠다"고 운을 떼었다. 그러면서 "국민의 열망이 정권교체라는 시대정신으로 높아져가니 민주당에서 정치교체라는 말을 들고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도당위원장 

 

또한 윤 후보는 연설 내내 머슴론을 내세우며 "민주주의라는 것은 공직자들이 머슴이 돼서 국민을 주인으로 잘 모시는 것과 국민의 이익을 위한 생각을 하는 것이 공직자"이며 "머슴은 주인이 주는 월급을 받고 다른 데 눈을 돌리면 안된다. 주인 앞에서 뻔뻔하면 안된다. 갖춰야할 덕목이 하나도 갖춰져 있지 않은 사람들은 갈아치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를 준비하는 청년들의 힘든 사회생활, 천정부지로 치솟는 집값은 누구의 책임이냐"며 "국민들 모두가 자기 집을 갖게 되면 보수화된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이해할 수 없다. 부동산 정책의 출발이 민주당의 집권 및 집권 연장에 유리한 정치 지형이므로 국민들의 수요에 맞게 집을 공급할 수 있게 규제나 세제를 정부가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함진규 시흥갑 당협위원장(좌)과 장재철 시흥을 당협위원장(우) 

 

특히 대장동 사건에 대해서도 "시흥시민의 지지로 정권교체가 돼 사법 시스템과 검찰 시스템이 바뀌면 다 드러나게 돼있다"며 "대장동 사건과 법인카드의 사태를 보면 민주당이 얼마나 거짓말을 하는 지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윤 후보는 "위기에 강한 대통령이라고 하는데 위기는 성남시민도 시흥시민도 국민들도 아닌 그들이 만들었다"며 "미래에 대한 희망의 끈을 여러분과 함께 당당히 잡겠다. 억지가 아닌 상식이 돌아가는 나라로 바꾸기 위해서는 한 사람도 빠짐없이 투표해 줘야한다. 무엇보다 여러분께서 정부를 맡겨주시면 여러분의 정직한 머슴이 되겠다"고 약속했다./배종석ㆍ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