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7구역 공공재개발사업 신규사업 참여 관련 공공성 강화해야"

김금수 | 기사입력 2022/06/15 [16:28]

"광명7구역 공공재개발사업 신규사업 참여 관련 공공성 강화해야"

김금수 | 입력 : 2022/06/15 [16:28]

 

 

광명7구역 공공재개발사업 신규사업 참여 관련,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5일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정대운 의원(광명2)은 제360회 정례회 제1차 상임위에서 경기주택도시공사(GH)로부터 광명7구역 공공재개발사업 신규사업 참여 보고를 받으며 해당 사업의 공공성 확대를 요구했다.

 

'광명7구역 공공재개발사업'은 광명시 광명동 270의 3번지 일대에 오는 2030년까지 공동주택 2,874호(조합원 분양 1,950호 / 일반분양 417호 / 임대 507호)를 공급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는 1조 1,679억 원이다.

 

정 의원은 "광명7구역은 정비기반시설이 열악하고,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돼 주민들의 정주 여건이 매우 열악한 지역"이라며 "낙후된 원도심의 주거환경개선 측면에서는 환영할 일이나 주민의 건의사항이 제대로 반영이 안 됐으며, 학급 확대에 따른 급식실 확대 등 교육환경개선 대책도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공공사업 시행자로 참여하는 만큼 임대주택에 기존 세입자들이 우선 입주할 수 있도록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자회사를 통한 임대주택의 사후 관리방안 마련, 주민 건의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