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저비용항공사 화물기 인천공항에 유치 '성과'

강금운 | 기사입력 2022/06/20 [18:04]

인천공항공사, 저비용항공사 화물기 인천공항에 유치 '성과'

강금운 | 입력 : 2022/06/20 [18:04]

 

인천공항공사가 저비용항공사 화물기를 인천공항에 유치했다.

 

20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제주항공이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로는 최초로 인천공항에 화물노선을 취항했으며, 앞으로 중국(연태) 주 6회, 베트남(하노이) 주 6회, 일본(나리타) 주 3회 화물노선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애 이날 오후 3시 인천공항 계류장(항공기 이동지역)에서 인천공항공사 이상용 물류처장, 제주항공 김이배 대표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주항공 화물기 1호기 신규 취항' 행사가 열었다.

 

공사는 화물노선 확대를 통한 인천공항 화물 물동량 증대를 위해 ▲화물노선 신규취항 인센티브제도 마련 ▲공동마케팅 추진 등 전문성을 갖춘 항공사와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오고 있으며, 이번 제주항공 인천공항 화물노선 신규취항을 이러한 노력의 결과 중 하나이다.

 

그동안 저비용항공사는 주로 벨리카고(Belly Cargo)를 통해 화물을 운송해 물동량이 많지 않았고 화물 적재량 증대도 제한적이었으나, 이번 제주항공 화물기 도입으로 연간 약 1만7천여 톤의 물동량이 신규로 창출될 뿐만 아니라 인천공항 화물 네트워크도 확대될 전망이다.

 

또 공사는 제주항공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화물운송 전문성을 갖춘 항공사와의 지속적인 협력, 신규 인센티브 개발 등을 통해 인천공항 화물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제3공항물류단지 개발, 글로벌 배송센터 유치 등 물류 인프라를 적기에 확충함으로써 인천공항을 세계 1위 물류 허브공항으로 성장시켜간다는 계획이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제주항공의 인천공항 화물노선 최초 취항이 글로벌 항공화물 시장에서 인천공항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항공사와의 협력과 지원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인천공항 물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