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이작항 공유수면 매립사업 준공

강금운 | 기사입력 2022/06/27 [11:55]

인천시, 대이작항 공유수면 매립사업 준공

강금운 | 입력 : 2022/06/27 [11:55]

 

인천시가 대이작항 공유수면 매립사업을 마무리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시는 주차장 조성사업을 위해 옹진군(매립면허취득자)에서 추진한 '대이작파일럿부두지구 공유수면 매립사업'을 이날 자로 매립 준공 고시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해양수산부 선정 어촌뉴딜 300 중 하나로 2020년 8월부터 약 1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면적 1,800㎡에 해당하는 공유수면을 매립한 후 주차장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이달 초 준공됐다.

 

대이작항은 선착장을 이용해 조업하는 주민들 뿐 아니라 특히 주말에는 나들이 차량으로 혼잡이 빈번한 지역이었다. 이에 시와 옹진군은 교통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공유수면을 매립해 주차장으로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시는 옹진군에서 제출한 준공검사 신청서류를 검토한 결과 ▲매립목적 매립면허 및 매립실시계획 승인내용 등과 부합하므로 '공유수면법' 및 규정 절차에 따라 준공 처리했다.

 

박영길 해양항공국장은 "옹진군 대이작항 공유수면 매립사업 준공을 통해 어촌환경 개선을 통한 주민 편의 증진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