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로봇 이용한 식음료 배달서비스 선보여 '인기'

강금운 | 기사입력 2022/07/17 [14:17]

인천국제공항, 로봇 이용한 식음료 배달서비스 선보여 '인기'

강금운 | 입력 : 2022/07/17 [14:17]

 

인천국제공항이 로봇을 이용한 식음료 배달서비스 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7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 '에어딜리'를 이용한 식음료 배달서비스 시범운영을 18일부터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사는 지난해 8월부터 국내 푸드테크 기업인 ㈜우아한형제들과 함께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주관 '수요맞춤형 서비스 로봇 개발·보급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로봇배달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

 

이에 따라 여객들은 인천공항에서 에어스타(안내로봇), 에어포터(카트로봇), 에어라이드(자율주행 전동차)에 이어 이제 에어딜리(자율주행 배달로봇)를 만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인 로봇배달서비스는 여객이 항공기 탑승 게이트의 좌석이나 안내 책자 등에 비치된 QR코드를 이용해 식음료를 주문하면, 에어딜리(자율주행 배달로봇)가 고객이 있는 항공기 탑승 게이트 내 좌석 인근 또는 희망하는 게이트 입구까지 배달하는 방식이다.

 

이에 공사는 출국 여객들이 이전처럼 식당을 찾으러 넓은 여객터미널을 돌아다닐 필요가 없이 탑승 게이트에서 간편하게 베이커리와 커피 같은 식음료를 주문할 수 있게 됨으로써 시간에 쫓기지 않고 더욱 더 여유롭고 편리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어딜리는 18일부터 오는 12월 30일까지 제1여객터미널 일부 지역(동·서편 엔틀러)에서 시범운영 될 예정이며, 공사는 추후 공항 내 모든 구역에서 로봇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점차 확대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전형욱 인프라본부장은 "공사는 신규 로봇 서비스 등 스마트 서비스 도입을 점차 확대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항을 다시 찾는 여객들에게 편리한 공항 이용은 물론 새롭고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지효, 출장 간 방콕에서 선보인 몸매 자랑에 남성들 '심쿵'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