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사회복지시설에 7~8월 전기요금 80% 지원

신권영 | 기사입력 2022/07/24 [10:10]

기재부, 사회복지시설에 7~8월 전기요금 80% 지원

신권영 | 입력 : 2022/07/24 [10:10]

지역아동센터와 돌봄센터 등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복지 시설의 여름철 전기요금 80% 지원과 함께 연말까지 운영비를 월 10만 원 추가 지원키로 했다.

 

24일 기획재정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취약 시설에 대한 냉·난방비 등 긴급 지원’ 자료를 배포했다.

 

정부는 지역아동센터, 돌봄센터, 장애인·노숙인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약 1만 6,000곳의 하절기(7~8월) 전기요금을 80%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30%인 전기요금 할인 폭을 80%로 확대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총 32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또 지역아동센터 4,310곳과 다함께돌봄센터 750곳에 대해 하반기(7~12월) 운영비를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정부는 현재 지역아동센터는 월 120만 원, 다함께돌봄센터는 월 30만 원을 지원하고 있는데 여기에 10만 원씩을 추가해 각각 130만 원, 40만 원의 운영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총 32억 원이 소요되며 이달 말 지급을 시작할 방침이다.

 

올해 최대 120곳의 지역아동센터에 고효율 냉·난방기 보급, 창호교체, 단열 시공 등 에너지 효율 개선도 지원한다. 이미 지원한 20곳을 포함하면 올해 총 140곳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른 예산은 12억 원을 편성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에너지 가격 상승 등으로 운영이 어려운 취약 시설에서는 냉방기를 충분히 이용하지 못해 안전하고 쾌적한 돌봄이 위협받을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복지시설에 전기요금, 운영비, 냉난방기 등을 긴급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신권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