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적메이트’ 이경규, 여동생 순애와 추억의 청춘 로드 여행

김금수 | 기사입력 2022/08/08 [11:46]

‘호적메이트’ 이경규, 여동생 순애와 추억의 청춘 로드 여행

김금수 | 입력 : 2022/08/08 [11:46]

 

 

‘호적메이트’ 이경규 남매의 ‘청춘 로드’가 공개된다.

 

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 (기획 최윤정, 연출 정겨운) 30회에서는 여동생 순애와 함께 승승장구하던 서울살이 시절을 돌아보는 이경규의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이경규는 순애와 함께 자신이 대학 시절을 보냈던 동네를 방문한다. 그는 모처럼 만난 순애게 “대학교 4년 동안 여기 살았다. 나의 청춘 로드”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한다.

 

이어 남매의 본격 추억 여행이 시작된다. 이경규는 “서울로 대학 오면서 살기 시작한 곳”이라며 과거를 떠올리던 이들은 30여 년 전 이경규가 오갔던 골목, 대학 생활 내내 할머니와 살았던 집 등을 다시 찾아가는가 하면 지난날의 에피소드와 과거를 떠올리며 훈훈한 추억 토크를 이어간다.

 

두 사람은 이경규가 연예인으로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던 당시 함께 살았던 동네인 홍대도 찾아간다고. 과거와는 완전히 달라진 ‘핫플’ 홍대에 도착한 이경규는 “그때 땅을 샀어야 했다”라며 진심 가득한 한탄을 해 웃음을 안기기도. 그는 순애와 함께하는 청춘 로드 내내 땅을 사지 못했던 때를 계속해서 후회해 폭소를 유발한다.

 

이경규 남매는 함께 과거를 회상하며 만화방도 방문한다. 오빠와 함께 그 시절을 돌아보던 순애는 서울 상경 당시를 떠올리며 “오빠 따라 서울에서 살고 싶었다. 그러면 잘 될 것 같았다”라고 털어놓기도. 두 사람은 만화방에서 이경규의 데뷔 초반 이야기, 오빠의 든든한 지원군이었던 순애의 20대 시절 등 다양한 이야기를 함께 나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사진-MBC ‘호적메이트’)/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