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미래교육ㆍ인성교육ㆍ돌봄 확대 등 중점 '조직개편'

김금수 | 기사입력 2022/08/09 [18:37]

경기도교육청, 미래교육ㆍ인성교육ㆍ돌봄 확대 등 중점 '조직개편'

김금수 | 입력 : 2022/08/09 [18:37]

 

 

경기도교육청이 오는 9월 1일자로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9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조직개편은 ‘미래교육의 중심, 새로운 경기교육’으로 나아가는 출발점으로 미래교육, 인성교육, 돌봄 강화를 위해 중ㆍ장기 교육행정체계 개편의 기반을 마련하는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 주요 내용은 현행 1실 5국 34과 체제를 유지해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고, 교육감 주요 공약 사항을 반영해 기존 부서 명칭을 변경하면서 업무 기능을 개편ㆍ신설한다.

 

개편안을 보면 ‘민주시민교육과’는 ‘미래인성교육과’로, ‘학생생활인권과’는 ‘학생생활교육과’로, ‘마을교육공동체정책과’는 ‘방과후교육과’로 변경한다.

 

또 교육정책국 학교정책과는 미래교육 정책 기획ㆍ추진, 미래교육협력지구 정책 기획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경기형 국제 바칼로레아(IB: International Baccalaureate) 프로그램 운영 기반 마련을 위해 ‘IB담당’을 신설한다.

 

이어 교육정책국 미래인성교육과는 인성교육 중심으로 담당 업무를 개편하고, 기존에 없던 디지털 시민교육 업무를 담당하는 팀을 신설해 학생들의 미래역량 개발 업무를 수행한다. 교육과정국 학생생활교육과는 학생들이 자율 속에서 책임을 배울 수 있도록 학생생활 교육을 보완할 예정이다.

 

특히 미래교육국 마을교육공동체정책과는 기존 꿈의학교, 꿈의대학, 마을학교 사업을 지역ㆍ대학연계 교육으로 변경하고, 기존 ‘방과후교육담당’에서 ‘돌봄교육담당’을 분리ㆍ신설해 돌봄 확대ㆍ강화 기반을 마련했다. '교원정책과'는 '교원인사과'로, '학교지원과'는 ‘사립학교지원과’로 변경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교육청 조직개편(안)은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입법 예고를 진행했으며, 도교육청 법제심의위원회 의결을 거쳐 9월 1일부터 시행한다"며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도 교육청잭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