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사람도서관, 사람책 500명 등록 '인기'

하기수 | 기사입력 2022/08/15 [11:09]

시흥사람도서관, 사람책 500명 등록 '인기'

하기수 | 입력 : 2022/08/15 [11:09]

 

시흥사람도서관의 사람책이 500명 등록을 넘어서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사람도서관'은 사람이 한 권의 책이 돼 경험과 재능을 공유하며, 타인에 대한 편견과 선입견, 고정관념을 줄이자는 의도로 시작한 도서관으로, 자신만의 경험을 들려주는 재능기부자를 말한다.

 

이에 시흥사람도서관은 지난해 5월부터 사람책 모집을 시작했으며, 지난 9일을 기준으로 인문ㆍ독서, 교육ㆍ상담, 디자인ㆍ예술, 취미ㆍ여가, 청년 사람책 등 다양한 분야에 사람책 506명이 등록했다.

 

특히 사람책은 별도의 사례 없이 본인의 재능을 나눠주는 자원봉사활동이지만, 관내 청소년들의 진로 탐색을 지원하고, 지역 주민간의 소통과 성장의 기반을 만드는 데 앞장서면서, 유관기관과 단체, 대학, 관계부서, 동 주민자치회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또한 시흥 사람책에는 의사, 변호사, 작가, 청년사업가, 공예가, 제과제빵사, 바리스타 등 다양한 직업 이야기뿐만 아니라, 취업 준비생부터 정년퇴직 후 인생 후반기를 보내고 있는 이웃, 해외거주 경험자, 결혼이주여성, 마을활동 경험자, 작은도서관 운영자, 자원봉사자, 취미생활 등 자신만의 살아온 인생 이야기와 경험을 들려줄 재능기부자들이 풍부하다.

 

이와 함께 시흥사람도서관은 작년 10월부터 사람책 열람을 운영하며 수시로 신청 받아 사람책과 독자를 연결해주는 수시 열람도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월별 주제에 맞는 사람책을 모아 이야기를 나누는 ‘라운드 테이블’과 관내 학교로 사람책이 직접 찾아가 들려주는 ‘학교에서 만나는 사람책’ 등 다양한 방식의 열람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아울러 이번 달에는 시흥교육캠퍼스 ‘쏙(SSOC)’ 내에 시흥사람도서관 정식 홈페이지를 오픈했다. 앞으로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람책 등록과 열람 신청을 손쉽게 할 수 있고, 다양한 소식과 행사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506명의 사람책과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시민들에게 살아있는 지식과 경험을 제공하고, 지역주민 간 경험을 공유하고 성장을 지원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되도록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하기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