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 먹는 치료제 적극 처방해 달라"

김금수 | 기사입력 2022/08/15 [18:35]

방역당국, "코로나 먹는 치료제 적극 처방해 달라"

김금수 | 입력 : 2022/08/15 [18:35]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환자 진료기관에 보다 적극적으로 먹는 치료제 처방을 요구했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요양병원 입원, 요양시설 입소 환자 등 고위험군에는 '코로나19' 확진 초기 먹는 치료제 투약이 중증 진행을 막는데 효과가 있다는 분석에도 불구하고, 지난 6월 18%였던 60세 이상 확진자의 평균투여율이 8월 1주 차에도 여전히 18.7%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보다 적극적인 처방을 지원하기 위해 처방기관 확대, 의료진 대상 의약품 정보 추가제공 등 여러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우선 '코로나19' 환자가 보다 쉽게 처방·조제를 받을 수 있도록 진료과목에 관계없이 외래처방이 가능한 병원급 의료기관을 1,000여 곳 이상 대폭 확대하고, 조제 가능한 담당약국도 기존 1,082곳에서 2,175곳까지 늘렸다.

 

앞서 처방·조제기관 확대와 함께 먹는 치료제의 원활한 공급이 가능하도록 이달 초 94만 2,000명분(팍스로비드 80만명, 라게브리오 14만 2,000명)에 대한 추가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팍스로비드 처방 불가 환자 등에 대한 라게브리오 처방소요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8~9월 중 라게브리오 14만 2,000명분을 우선적으로 국내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 전담병원 등에서 먹는 치료제를 다수 처방하고 임상적 효과를 경험한 의료진이 직접 참여해 교육자료와 처방 가이드라인을 제작하는 등 의료현장의 정보 접근성을 높일 방안도 마련해 진행 중이다.

 

이는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의약품이 최소 23종에 달하는 등 먹는 치료제의 제한사항과 임상 정보 부족 등으로 인해 의료진이 처방을 내리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른 대응 방안이다.

 

정부 관계자는 "고위험군은 확진 초기 치료제 처방이 매우 필요하다"면서 "의료기관은 제공되는 정보 등을 참고해 보다 적극적인 처방을 고려해 달라"고 말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