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알고 보면 호랑이 장선생?…‘도장깨기’ 안팎 이중생활 고백!

김금수 | 기사입력 2022/09/01 [11:24]

장윤정, 알고 보면 호랑이 장선생?…‘도장깨기’ 안팎 이중생활 고백!

김금수 | 입력 : 2022/09/01 [11:24]

 

 

장윤정이 ‘도장깨기’ 안팎에서의 이중생활을 고백했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장윤정의 도장깨기-전 국민 가수 만들기’(이하 ‘도장깨기’)는 LG헬로비전, TRA Media, 스포츠서울 엔터TV가 기획, 제작한 예능 프로그램으로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로컬 음악 버라이어티. 1일 방송되는 15회에서는 도장패밀리 장윤정-도경완과 뉴 수제자 김희재, 장지원 밴드가 해남에서 숨은 노래 고수들을 만나는 첫 번째 레슨이 그려진다.

 

이 가운데 장윤정이 ‘도장깨기’ 한정으로 ‘친절한 장선생’임을 고백했다고 전해져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장윤정은 코칭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나 ‘도장깨기’에서는 진짜 친절한 거다”라고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장윤정의 남편 도경완을 포함한 도장패밀리는 “맞다. ‘도장깨기’는 평소 모습이 아니다”라며 증언을 이어가 웃음을 선사했다는 후문. 이에 장윤정은 “이 모습은 철저히 방송용”라며 유쾌하게 맞받아쳐 폭소를 더했다고 해, 지원자들의 고민에 귀 기울이며 친절함 맥스(max)의 코칭을 펼쳐온 그의 반전 고백에 관심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도경완은 장윤정과의 부부생활을 언급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날 한 지원자는 보컬 선생님의 불호령을 들은 후 노래에 대한 자신감을 잃고 위축된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때 도경완은 “너무 혼내기만 하면 주눅들 수밖에 없다”며 지원자에게 공감한 데 이어 “윤정 씨가 사람을 얼렸다 녹였다를 잘한다”며 채찍과 당근을 오가는 장윤정의 밀당력을 폭로했다는 전언. 이에 ‘도장깨기’ 본 방송에 궁금증이 고조된다.(사진-LG헬로비전)/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