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축산악취개선사업' 공모 최종 사업자 선정…70억 예산 투입

최남석 | 기사입력 2022/09/07 [16:53]

안성시, '축산악취개선사업' 공모 최종 사업자 선정…70억 예산 투입

최남석 | 입력 : 2022/09/07 [16:53]

 

정화방류시설     

 

안성시가 축산악취 개선에 획기적인 도움을 받게 됐다.

 

7일 시에 따르면 시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공모사업인 '2023년 축산악취개선사업'에 이달 초 우선 지원대상 지자체로 선정돼 총 사업비 30억 원 규모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축산악취개선사업'은 1차로 시·도 자체평가(대면발표 포함)를 거쳐, 2차로 농식품부 공모에 올라온 전국 47개 시·군을 대상으로 중앙평가(서류심사+현장심사(대면발표 포함))를 실시한 후 합산된 평가점수에 따라 최종 우선순위 사업자 23개 시·군이 선정됐다.

 

시는 우수한 성적으로 공모에 선정돼 신청 사업비의 100%를 확보하게 됐다. 이에 시는 관내 축산농가 약 20여개소를 대상으로 정화방류시설, 액비순환시스템, 퇴비부숙건조기, 바이오필터 등 냄새저감시설을 설치함으로써 분뇨처리 방식개선, 경축순환 활성화, 축산악취 저감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시는 지난 2021년도 농식품부 축산 악취개선사업 공모에 다년차 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올해까지 총 사업비 40억 9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오는 2023년도 공모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3년 연속 총 70억 원 규모의 누적사업비를 확보해 축산악취개선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축산냄새 민원 발생을 약 20% 이상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시는 축산냄새 개선을 위해 안성맞춤형 냄새저감 축사 표준모델을 개발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이번 농식품부 축산악취개선사업 대상자로 선정됨에 따라 시의 축산냄새 저감 상생방안 추진과 농식품부 축산악취 개선사업을 병행해 적재적소에서 일제히 추진함으로써 냄새저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최남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