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김건희 여사에 대한 비열한 '이지메'

배종석 | 기사입력 2022/09/07 [20:51]

(칼럼)김건희 여사에 대한 비열한 '이지메'

배종석 | 입력 : 2022/09/07 [20:51]

둘 이상의 사람이 집단을 이뤄 특정한 사람을 따돌리고 무시하는 일을 일컫을 때 쓰는 말이 이지메(izime)이다. 일명 '왕따'라고도 한다. 한 집단에서 다수의 성원이 소수의 약자를 집중적으로 괴롭히고 소외시키는 행위이다.

 

이는 인간사회뿐만 아니라 원숭이나 토끼처럼 서열이 엄격한 동물사회에서도 볼 수 있는 현상이다. '이지메'를 당한 사람들은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깊은 상처를 받아 사회생활을 제대로 못하거나 자살하는 일도 수시로 벌어진다. 지난 1990년대부터 한국에서도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최근 김건희 여사에 대한 일련의 사태를 보면, 마치 '이지메'를 보는 듯 하다. 도대체 이들이 이토록 집착을 하면서, 김 여사를 집단 따돌림하려는 의도는 무엇인가 궁금하다. 지금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누구인지 궁금할 정도이다.

 

대한민국 개국 이후 대통령 부인에 대해 이토록 비난하고 집단적으로 따돌림을 한 적이 있는지 묻고 싶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김정숙 여사에 대해서도 이처럼 집단적인 따돌림은 없었다. 심지어 한 여인의 문제를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공격한 적도 없었다.

 

그렇다면 이들이 원하는 것은 김 여사와 윤석열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이혼을 하라는 말인가. 아니면 김 여사 스스로 이혼을 하라는 말인가. 참으로 악랄하고 비열한 공격이다. 아니면 김 여사가 극단적인 선택이라도 하라는 말인가. 도대체 대통령이 누구라는 말인가.

 

결국 이들이 원하는 것은 김 여사에 대한 집중적인 공격과 따돌림을 통해 윤 대통령의 지지율을 떨어트리고 국정 원동력을 스스로 상실하게 만들려는 의도로 보인다. 특히 이들은 윤 대통령이 무서운 것이다. 결국 윤 대통령의 국정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김 여사의 모든 문제점을 걸고 넘어지는 것 밖에 없는 것으로 분석된다.

 

일부 방송과 신문에서 김 여사의 행보가 나올때마다 김 여사의 불안한 행동이 눈에 보인다. 눈빛을 어디에 둬야할 지 불안해 하는가 하면 심지어 행동조차도 불안정한 모습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자칫 자신의 언행이 윤 대통령에게 상당한 부담이 될까 걱정하는 모습이 역력히 보인다.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다.

 

이제 김 여사에 대한 눈에 보이는 '이지메'는 당장 멈춰야 한다. 더이상 김 여사를 자신의 입맛에 맞게 도마 위에 올려 '난도질' 하는 행위는 당장 멈춰야 한다. 끊임없이 공격하고 문제를 찾고, 또다시 이를 빌미로 김 여사를 공격하는 행위는 향후 그들에게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배종석 편집국장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