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딱딱한 월례조회 탈피…'월간 부천' 새단장

여한용 | 기사입력 2022/09/12 [10:15]

부천시, 딱딱한 월례조회 탈피…'월간 부천' 새단장

여한용 | 입력 : 2022/09/12 [10:15]

 

 

부천시가 딱딱한 월례조회를 탈피한다.

 

12일 시에 따르면 시는 민선 8기를 맞아 매월 개최하는 월례조회를 ‘월간 부천’이라는 이름으로 새단장하고, 지난 7일 소통과 공감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의례적으로 운영돼 오던 월례조회 명칭을 ‘월간 부천’으로 바꾸고, 개최 시간도 간부 공무원 위주가 아닌 모든 직원이 폭넓게 참여할 수 있도록 매월 첫 번째 수요일 오후로 변경했다.

 

특히 ‘월간 부천’은 ‘매월 발행하는 친근한 직원 소식지’라는 의미를 담았다. 내용도 강좌, 공연 등으로 채워 직원들의 소통․공감의 장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250여 명이 참석한 행사는 만화계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하비상(Harvey Awards)’을 수상한 바 있는 김금숙 만화작가를 명예시민으로 위촉했으며, 시민·공무원 시상, 신규공무원을 대표로 한 적극․혁신행정 결의, 교양 강좌로 구성했다.

 

또한 ‘월간 부천’ 9월호의 주제를 ‘소통’으로 정하고, 강연 주제를 ‘세대간의 소통역량 강화’로 선정한 것은 소통을 강조해온 조용익 시장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조직 내 소통이 안되면 시민과의 소통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선후배 공직자가 서로 소통하고 융화해 즐겁게 일하는 직장을 만들고, 나아가 시민의 입장에서 시민에게 도움이 되는 행정을 적극적으로 펼쳐달라"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