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분뇨 수집·운반 차량 '모든것을 바꾼다'

구숙영 | 기사입력 2022/09/13 [17:13]

안양시, 분뇨 수집·운반 차량 '모든것을 바꾼다'

구숙영 | 입력 : 2022/09/13 [17:13]

 

 

안양시 분뇨 수집·운반 차량이 그동안의 오명을 벗고 새롭게 태어난다.

 

13일 시에 따르면 시는 분뇨 수집·운반 차량 18대의 디자인과 구조를 변경·개선해 스마트한 그린도시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기존 분뇨 차량은 분뇨를 흡입하기 위한 호스가 외부로 노출돼 있어 운행 시 주변 주행·보행주민과 하수처리장 인근 주민의 악취 불편이 지속돼 왔다.

 

이를 개선하고자 시는 지난 2020년 4월부터 하수처리장 인근 분뇨 차량의 진출입 동선 변경을 검토해 주민들의 악취 불편을 해소코자 했지만 같은 해 10월 동선 변경안에 대해 광명 역세권 주민들이 철회를 요구해 추진이 중단됐다.

 

이에 시는 2020년 11월부터 동선 변경이 아닌 차량 구조 개선을 통한 악취 불편 해결에 나섰다. 선진지 견학 뿐만 아니라 분뇨 수집·운반업체와 간담회 등을 거쳐 악취개선 방안을 논의, 최종 지난 8월 관내 분뇨 차량 18대를 구조 변경했다.

 

특히 분뇨를 흡입하는 호스를 수납박스 안으로 넣어 외부로 노출되지 않게 구조를 변경했다. 또 기존의 칙칙한 녹색 외관을 산뜻한 하얀색과 파란색으로 변경해 운영을 시작했다.

 

아울러 시는 오는 2023년 말까지 안양시 하수처리장으로 분뇨를 반입·처리하는 군포시와 의왕시 분뇨 차량에 대해서도 해당 시와 협의해 개선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분뇨 차량 개선을 통해 하수처리장 주변 악취 불편이 해소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하수처리장과 분뇨 차량에 대한 시민들의 불편을 해결하는 데 적극적으로 힘쓰겠다"고 전했다./구숙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