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성 등 8개 시·군 도심 하천에 미꾸리 4만 마리 '방류'

여민지 | 기사입력 2022/09/18 [13:06]

경기도, 안성 등 8개 시·군 도심 하천에 미꾸리 4만 마리 '방류'

여민지 | 입력 : 2022/09/18 [13:06]

 

 

경기도가 도시지역 모기 퇴치를 위해 지난 15일과 16일 이틀 간 안성 등 8개 시·군 도심 하천 9곳에 미꾸라지류 토종 어종인 ‘미꾸리’ 치어 4만 마리를 방류했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지난 6월부터 자체 생산한 미꾸리는 모기 유충퇴치에 사용되는 천적 어류로, 성어 1마리가 하루에 모기 유충 1천 마리 이상을 잡아먹는다고 알려졌다.

 

이번 방류지역은 ▲양평(양근천) ▲파주(공릉천) ▲포천(영평천) ▲평택(통복천) ▲화성(발안천) ▲안성(안성천) ▲오산(오산천) ▲여주(소양천) 등 주로 도심 위주 하천 8곳이다.

 

앞서 연구소는 토산 어종의 자원회복 및 어민소득 보전 등을 위해 상반기에 빙어부화자어 140만 마리, 다슬기 40만 마리, 쏘가리 1만 마리, 붕어 3만 마리를 방류했다.

 

아울러 연구소는 이번 미꾸리 방류와 함께 9월 중으로 붕어 7만여 마리를 방류해 올해 토산 어종 자원조성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김봉현 소장은 "도는 2020년부터 도내 도심 하천에 서식하고 있는 해충의 친환경적 제거를 위해 미꾸리 같은 천적 어류를 적극 연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시·군에 방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여민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