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디지털 기술로 시민 돌봄 강화한다.

여한용 | 기사입력 2022/09/20 [10:26]

부천시, 디지털 기술로 시민 돌봄 강화한다.

여한용 | 입력 : 2022/09/20 [10:26]

 

 

부천시가 디지털 기술로 시민 돌봄을 강화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9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피플앤드테크놀로지와 부천형 스마트 통합돌봄 '더 안전해지는 스마트홈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고령사회 진입과 1인 가구 증가 등 앞으로 급증할 돌봄수요를 대비하고 개인과 지역의 관계망을 회복·강화해 공공돌봄 효과를 높이고자 체결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는 '더 안전해지는 스마트홈 서비스'를 기획·운영하고, 고려대학교 안암병원과 피플앤드테크놀로지에서는 ICT 돌봄기기 설치 및 스마트 플랫폼 등을 시에 지원하게 된다.

 

이에 '더 안전해지는 스마트홈' 의 ICT 돌봄기기는 '활동 및 주거센서', 'AI 스피커·태블릿', '건강반지로 구성되며', 돌봄이 필요한 대상자 집에 설치해 일상생활 및 건강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상 징후를 예측해 위험신호를 동 담당자에게 알려준다.

 

특히 무자각‧비접촉 센서를 사용해 대상자의 편의성이 높고 지속 관리가 요구되는 돌봄 취약계층의 건강과 안전상태를 매일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홀로 사는 어르신이 전체 시민 중 4%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에 있고,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관계가 약해진 요즘 사회적 고립 및 돌봄 사각지대가 더욱 우려되는 시기에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지역사회 돌봄 안전망이 더욱 강화되고 더 많은 시민이 통합돌봄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여한용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