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무장애 도시 조성을 위해 노력해달라"

김금수 | 기사입력 2022/09/20 [18:13]

"경기도는 무장애 도시 조성을 위해 노력해달라"

김금수 | 입력 : 2022/09/20 [18:13]

경기도가 무장애 도시 조성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0일 제363회 도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도시환경위원회 소속 이영희 의원(국민의힘, 용인1)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가 ‘무장애 도시’ 조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의원은 "2020년 장애인 실태조사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장애인들의 일상생활 가운데 가장 도움이 필요한 경우는 ‘이동’과 ‘보행’으로, 장애인들의 80.1%가 외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휠체어를 사용한다는 이유로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다면 인간 누구나 갖고 있는 보편적 인권에 대한 차별을 받는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또한 "비장애인들의 눈높이에 맞춰진 각종 안내표지판, 인도의 턱이나 경사로, 무인 주문 장치 등은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분들은 손이 닿지 않아 이용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현실을 지적했다.

 

이어 "장애인등편의법 에서는 일반음식점은 면적이 300제곱미터 이상인 대규모 점포만 장애인 편의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하나, 대상이 아닌 사업주들 또한 사회적 약자의 이동과 보행 편의 증진을 위해 주출입구 높이 차이 제거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도록 도차원에서 행정적ㆍ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모든 도민이 시설을 이용하거나 접근하고, 이동하는데 불편 없이 차별받지 않고 생활할 수 있도록 도가 무장애도시 조성에 적극 나서줄 것을 제안한다"며 "누구도 차별받지 않고 사회적으로 배제되지 않는 포용적인 도 조성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요구했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