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연수·남동·서구, '투기과열지구' 오는 26일부터 해제된다.

인천지역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에 훈푼이 불지 관심, 그러나?

배종석·김낙현 | 기사입력 2022/09/21 [18:08]

인천시 연수·남동·서구, '투기과열지구' 오는 26일부터 해제된다.

인천지역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에 훈푼이 불지 관심, 그러나?

배종석·김낙현 | 입력 : 2022/09/21 [18:08]

 

인천시 연수구를 비롯, 남동구, 서구 등이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된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오는 26일부터 인천 연수·남동·서구를 투기과열지구에서 해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 같은 조정안을 발표하면서 최근 주택 가격의 하락 폭이 늘어나고 금리 상승 기조가 이어지는 등 집값 안정세 요인은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인천지역 안팎에서는 금리인상 기조에 아직 조정대상지역으로 남아 있는 만큼, 원도심을 중심으로 한 거래절벽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9월 첫번째 주의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인천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달 말보다 0.29% 하락했다.

 

실제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도 연수구의 송도풍림아이원1단지는 지난 2월 84㎡형이 7억 9,800만 원에 매매 계약이 이뤄졌으나, 지난달에는 5억 3,500만 원에 거래가 이뤄지기도 했다.

 

또한 서구 청라국제도시의 청라제일풍경채2차 에듀앤파크는 84㎡형이 지난 2월 7억 5,000만 원에 달했지만 지난달에는 6억 9,000만 원에 매매 계약이 이뤄졌다.

 

이에 예전 투기과열지구일 때는 주택을 구매하려면 최대 40%만 담보 대출이 가능했지만 이번에 해제가 이뤄지면서 50%까지 가능해진다. 서민 또는 실수요자의 경우 6억 원 이하 주택은 7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특히 주택 분양권 전매제한 기한도 종전 5년에서 3년으로 줄어들고, 주택 구매 시 자금조달에 대해 증빙서류를 준비할 필요가 없어진다. 이 밖에도 재건축·재개발 사업 조합원 지위 양도 제한과 정비사업 분양자의 재당첨 5년 제한도 풀린다.

 

인천지역 공인중개사들은 "대출 규제 및 금리 인상으로 부동산 거래가 뚝 끊어져 있었다. 국토부 규제 해제로 일단 숨통이 트이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며 "그렇지만 원도심을 중심으로 거래 절벽 현상이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배종석ㆍ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박규영, 다채로운 무드 ‘마인 뷰티(MINE beauty)’ 화보 공개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