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화물자동차 불법지지대·설치물 합동단속…10대에 16건 '적발'

이영관 | 기사입력 2022/09/25 [16:33]

포천시, 화물자동차 불법지지대·설치물 합동단속…10대에 16건 '적발'

이영관 | 입력 : 2022/09/25 [16:33]

 

포천시가 화물자동차 불법지지대·설치물 합동단속을 벌였다.

 

25일 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세종-포천고속도로 신북 톨게이트에서 화물차 판스프링 불법 개조 합동단속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최근 고속도로에서 화물차 적재함에 설치한 판스프링 낙하로 인해 발생하는 사고가 증가함에 따라 화물차의 판스프링 불법 설치 등 안전기준 위반행위를 근절하고 안전한 자동차 운행 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에 시는 포천경찰서, 경기북부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북부본부, 서울북부고속도로㈜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집중단속에 나섰다.

 

이날 합동 단속팀은 화물차 난간대 불법구조변경, 미인증 등화장치 임의설치, 적재 불량 등 안전기준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했다. 이에 총 60대의 화물자동차 가운데 10대가 적발됐으며 안전기준위반 14건, 불법 튜닝 2건 등 16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

 

시 관계자는 "시는 적발된 화물자동차에 고발 조치 및 원상복구 명령,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차량 불법개조가 근절될 수 있도록 단속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이영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