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환경부 공모 '지역맞춤형 통합하천 사업' 1차 통과

최남석 | 기사입력 2022/09/28 [11:36]

평택시, 환경부 공모 '지역맞춤형 통합하천 사업' 1차 통과

최남석 | 입력 : 2022/09/28 [11:36]

 

 

평택시가 추진 중인 '지역맞춤형 통합하천 사업'이 청신호가 켜졌다.

 

2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6일 경기도 하천과에서 실시한 ‘환경부 지역맞춤형 통합하천 공모사업’과 관련한 도 평가위원회에서 1위로 1차 관문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도는 3개 사업을 선정해 환경부에 제출했으며 최종 선정여부는 올 12월에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지역맞춤형 통합하천 공모사업’은 환경부가 국가 물관리 일원화에 따라 이수, 치수, 수질, 생태 등의 분야를 통합해 최소 300억 원에서 최대 4,000억 원 규모로 계획해 선정 시 국비 50%를 지원해 지자체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대규모 프로젝트 사업이다.

 

이에 시는 현재 추진 중인 노을생태문화공원을 중심으로 안성천 약 8㎞ 구간에 사업비 약 800억 원 규모의 통합하천 계획을 제출했으며, 환경부 최종 선정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지역맞춤형 통합 하천사업 응모 기간이 촉박했음에도 불구하고 안성천 하천 자원을 활용해 내실있는 사업계획을 신청했다"며 "특히 평가위원회 심사 시 시장이 직접 발표자로 참여해 통합하천 사업에 대한 시의 확고한 의지를 밝힌 것이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최남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