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시내버스 파업 대비 비상대책 마련…시민 불편 '최소화'

장용범 | 기사입력 2022/09/29 [14:39]

하남시, 시내버스 파업 대비 비상대책 마련…시민 불편 '최소화'

장용범 | 입력 : 2022/09/29 [14:39]

 

하남시가 시내버스 파업에 대비해 비상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29일 시에 따르면 시는 경기도시내버스노동조합의 30일 버스 파업 예고에 대비해 비상수송차량(전세버스, 관용버스) 무료운행 등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시내버스노동조합에 소속된 하남시 운수업체는 2개 사로 하남시의 21개 노선, 234대를 운영하고 있다. 파업 대상에서 제외된 마을버스의 15개 노선과 지하철은 정상 운행된다.

 

이에 시는 염준호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수송대책본부(3개반 34명)를 설치해 세부 수송대책 수립 및 기관 협의 등에 나선다. 또 파업 상황에 대비해 상황실도 운영한다.

 

또한 시는 파업 시, 30일 새벽 5시부터 비상수송차량을 관내 6개 임시 노선에 투입한다. 출퇴근 시간에는 10~2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전세버스를 투입하는 시내버스 노선은 87번, 31번, 35번, 13번 등이다.

 

특히 6개 임시노선을 보면 ▲미사~중앙보훈병원역 ▲감일~올림픽공원역 ▲위례~장지역 ▲은고개~검단산역 ▲배알미~검단산역 ▲초이동~상일동역 등이다.

 

아울러 시는 주민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차량의 노선 경로와 운행 시간 등 세부 사항이 담긴 안내문을 버스정보안내단말기를 통해 안내한다. 또 이와 관련된 정보를 시청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서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이현재 하남시장은 "경기도시내버스노동조합의 파업에 대비하기 위해 대중교통 이용이 취약해지는 지역에 비상수송차량을 우선 투입, 지하철역과 연계하는 계획을 준비했다"면서 "시는 행정력을 동원해 대체 교통수단을 안내하는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장용범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장나라, 결혼하더니 더 이뻐지고 어려진 모습에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