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항만 경쟁력 강화 위해 인센티브 12억 원 지원

강금운 | 기사입력 2023/03/26 [19:37]

인천지역 항만 경쟁력 강화 위해 인센티브 12억 원 지원

강금운 | 입력 : 2023/03/26 [19:37]

 

 

인천항과 경인항의 물동량 창출에 기여한 선사·화주·포워더 등을 대상으로 '2023년 인천지역 항만활성화' 인센티브 12억 원을 지원한다.

 

이 사업은 인천항과 경인항의 신규항로 개설, 물동량 증대 및 고부가가치 화물 유치 등을 위해 인천항만공사(IPA)에 10억 원, 한국수자원공사(K-water)에 2억 원을 배분해 인천항과 경인항 이용사들을 지원한다.

 

특히 ▲인천항의 인센티브는 선사와 화주·포워더로 나눠, 선사는 신규·원양항로, 물동량 증가, 환적을 기준으로, 화주·포워더는 전략지역, 냉동·냉장, 수출증가, 복합운송, 인천시 포워더 여부 등에 따라 지원 한다. 인센티브 신청은 인천항만공사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한 ▲경인항의 인센티브는 물동량 증가, 항로개설, 항비지원(예선·도선료)에 따라 지원하며, 한국수자원공사가 지원하는 부두 운영사(SM경인터미날, 인터지스, 대우로지스틱스)를 통해 지원금이 지급된다. 인센티브 신청은 한국수자원공사에 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인천항과 경인항 인센티브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인센티브 산정근거 및 지급기준 심의, 타당성 등 심도있는 실적 검토를 통해 지급한다.

 

인센티브 지원사업은 다양한 국제정세 및 이슈의 변동성으로 글로벌 공급망의 리스크가 증가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선사, 화주 및 포워더 에게 물류비 부담을 일부 덜어주고, 타 항만과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윤현모 해양항공국장은 “인천항 기항 선사 증가 및 서비스 확대로 신규 화물 창출의 기반을 마련하고, 해운물류업계의 고부가가치 창출 및 인천지역 항만 이용사들의 의욕 고취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꾸준한 지원으로 인천지역 항만 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강금운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