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1인가구·1인점포에 범죄예방시스템으로 '철통경계'

김낙현 | 기사입력 2023/12/05 [18:32]

여성 1인가구·1인점포에 범죄예방시스템으로 '철통경계'

김낙현 | 입력 : 2023/12/05 [18:32]

"주취자들의 무단출입 등으로 인해 두려움과 어려움이 많았는데, 비상벨 설치로 안도감을 느낀다"

 

술집 밀집 지역의 한 소규모 점포 운영자는 구에서 설치한 비상벨로 인해 안도감을 표현했다.

 

인천시 남동구가 여성 대상 범죄 불안감 해소와 안전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여성 1인 가구와 1인 점포에 범죄예방 시스템을 지원했다.

 

5일 구에 따르면 최근 여성 1인 가구 80가구에 실내용 CCTV, 스마트 초인종 등 4종의 '안심홈세트'를 지급하고, 여성 1인 점포 60곳에 '안심비상벨'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인천시 여성안심드림 시범사업'에 선정돼 추진됐으며, 인천에서는 남동구가 최초로 시작했다.

 

특히 '안심 홈 세트'는 ▲실내용 CCTV ▲실시간 방문자 확인이 가능한 스마트 초인종 ▲비상 시 휴대용 비상벨을 누르면 위치정보와 녹음정보가 경찰 및 지인에게 전송되는 휴대용 비상벨로 구성돼 있다.

 

이에 '안심 벨'은 위험 상황에 벨을 누르면 인천지방경찰청 112상황실로 즉시 연결돼 경찰이 바로 현장에 출동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또 구는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여성 1인 가구의 경우 관내 경찰서와 협업해 범죄 피해 가구를 우선 접수했다.

 

아울러 1인 점포는 동 행정복지센터, 대한미용사회, 노래방협회, 전통시장 및 상인회 등의 홍보를 통해 다양한 업종의 점포가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구는 지난 8월부터 지원 대상자를 모집해 총 140건의 설치를 완료했다.

 

한 노래방 운영자는 "늦은 시각 손님 간 다툼이 발생했을 때 당황해 전화기를 찾기도 어려웠는데 간편하게 비상벨을 누르기만 하면 돼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선제적으로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사업 추진으로 1인 가구 등 사회적 약자가 마음 편히 생활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지효, 출장 간 방콕에서 선보인 몸매 자랑에 남성들 '심쿵'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