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스마트도시 인천을 배우로 온 '일본 기타큐슈 공무원들'

구본학 | 기사입력 2024/01/25 [15:05]

(갤러리&)스마트도시 인천을 배우로 온 '일본 기타큐슈 공무원들'

구본학 | 입력 : 2024/01/25 [15:05]

 

"자매도시인 인천시의 우수정책 사업에 대해 직접 살펴보고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마련해준 시에 감사드려요. 이번 연수에서 보고 배운 것들을 기타큐슈에 돌아가 다른 직원들과도 꼭 공유하겠습니다"

 

인천시는 국제자매도시 일본 기타큐슈시 공무원 연수단 8명이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등 발전된 인천을 견학하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인천을 찾았다.

 

이번 연수는 지난해 5월 자매결연 35주년 기념으로 다케우치 가즈히사(武和久) 기타큐슈 시장이 인천을 방문했을 당시, 인천의 발전상을 직접 확인하고 기타큐슈 공무원들이 꼭 인천의 발전 현장을 보도록 해야겠다고 하면서 마련됐다.

 

당시 인천 방문 후 일본에 돌아간 다케우치 시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 인천의 발전상에 대해 매우 높게 평가하고 일본도 큰 비전과 대응 없이는 뒤쳐질 것을 통감했다고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기타큐슈 연수단은 시가 마련한 스마트도시ㆍ재난ㆍ교통ㆍ관광 분야 등의 업무 담당자의 강의 및 현장 견학과 함께 송도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홍보관, 친환경 전동차를 활용한 개항e지투어, 송도 트리플 스트리트 등을 직접 체험했다.

 

김영신 국제교류증진과장은 "시의 우수행정 사례들을 자매도시 일본 기타큐슈 공무원들에게 소개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양 도시 간 실질적인 교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타큐슈는 일본 규슈 최북단에 있는 후쿠오카현에 위치한 인구 92만의 도시로 인천과는 지난 1988년 12월부터 자매결연을 맺어오고 있다.

 

아울러 그동안 직원 연수, 문화공연 등 인적·문화 교류를 활발히 진행해 왔으며 지난 5월부터 인천-기타큐슈 직항노선이 재개돼 운항 중이다./구본학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지효, 출장 간 방콕에서 선보인 몸매 자랑에 남성들 '심쿵'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