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돋보기)소방관의 끈질긴 노력으로 차량 결함 밝혀내 '화제'

이병주 | 기사입력 2024/01/30 [15:38]

(돋보기)소방관의 끈질긴 노력으로 차량 결함 밝혀내 '화제'

이병주 | 입력 : 2024/01/30 [15:38]

 

"의심을 품고 진행한 화재조사를 통해 정부에서 차량 결함 확인에 이어 대규모 리콜까지 결정해 화재조사관으로서 보람을 느낍니다. 앞으로도 정확한 화재원인 분석을 통해 화재를 예방하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했으면 하는 마음뿐입니다"

 

화재조사 소방관이 국내 한 제조사의 특정 차량 동일한 부위에서 반복적으로 불이 난 것을 미심쩍게 눈여겨보다 10년 치 화재원인 분석 끝에 차량 결함을 밝혀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용인소방서 화재조사분석과 양원석 소방장(44). 양 소방장은 자신이 밝혀낸 차량 결함을 토대로 정부는 차량 제조사를 상대로 대규모 결함보상(리콜)을 결정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지난 17일 양 소방장이 보낸 화재현장조사서와 기술분석 등의 조사를 토대로 A차량의 결함을 인정하고 2005년 7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생산된 A차량 8만 3,574대에 대해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실시한다.

 

지난 2021년 의왕소방서에 근무하던 양 소방장은 자신이 거주하는 용인 아파트 주차장에서 국내 한 제조사의 A차량 엔진룸에서 발생한 화재를 목격했다. 얼마 후 용인소방서로 자리를 옮긴 그는 지난해 상반기까지 용인지역에서만 2건의 A차량 엔진룸에서 발생한 화재 소식을 추가로 마주하게 된다.

 

이를 미심쩍게 생각한 양 소방장은 2014년 12월부터 2023년 6월까지 무려 10년간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A차량 화재 17건을 전수 조사하기 시작했고, 2005~2016년도식 A차량에서 브레이크 잠김 방지(ABS) 모듈에 연결된 접지 배선 불량으로 화재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양 소방장은 지난해 7월 한국교통안전공단에 해당 차량의 결함보상 검토를 요청해 국토교통부로부터 리콜조치를 이끌어냈다.

 

공단 측은 용인소방서에 보낸 공문을 통해 "자동차 화재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하며, 향후 자동차 결함으로 의심되는 화재사례가 발생되는 경우 화재 재발 방지를 위해 관련 정보공유와 공동 조사에 협조해 달라"며 양 소방장의 공로를 인정했다./이병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소연, 새 드라마 '정숙한 세일즈' 출연으로 안방 극장 컴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