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급기관 도로사업 646억 투입…37.2㎞의 국도 등 건설

최동찬 | 기사입력 2024/02/04 [18:01]

올해 상급기관 도로사업 646억 투입…37.2㎞의 국도 등 건설

최동찬 | 입력 : 2024/02/04 [18:01]

국지도98호선(곤지암~만선) 전경 사진     

 

광주시가 올해 600억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국도 등을 건설한다.

 

4일 시는 서울지방국도관리청, 경기도건설본부 등 상급기관에서 646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총 10개소에 37.2㎞의 국도, 국지도 및 지방도 도로건설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서울지방국도관리청은 그동안 무질서한 교통체계로 인해 교통혼잡을 초래한 광주TG교차로 개선사업 설계용역을 발주해 조속히 개선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또한 경기도에서는 국지도 88호선 광주~양평(L=10.4㎞) 노선에 180억 원을 투입해 토지 보상을 시작하고 98호선 곤지암~만선(L=3.86㎞), 도척~곤지암(L=3.42㎞), 건업~상품(L=4.20㎞), 만선~건업(L=2.50㎞) 등 4개 구간에 총 364억 원을 투입해 도로 확·포장 등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방도 325호선 신월~무갑(L=2.35㎞), 무갑~광동(L=4.67㎞) 구간은 설계 중이며 지방도 321호선 매산~일산(L=2.32㎞) 구간은 88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오는 2025년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는 등 교통체증 개선에 기여할 예정이다.

 

방세환 광주시장은 "교통 문제에 있어서는 속도감 있게 눈에 보이는 성과가 중요한 만큼 안전하고 편리한 사통팔달 시를 만들기 위해 상급기관 및 관계기관의 협력을 이끌어 차질 없이 공사를 추진할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지효, 출장 간 방콕에서 선보인 몸매 자랑에 남성들 '심쿵'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