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은·향동 '고양똑버스' 7대 도입…가양역까지 출퇴근 가능

이영관 | 기사입력 2024/02/05 [16:01]

덕은·향동 '고양똑버스' 7대 도입…가양역까지 출퇴근 가능

이영관 | 입력 : 2024/02/05 [16:01]

 

고양시가 대중교통 소외지역인 덕은·향동지구에 시민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고양똑버스(DRT)' 7대를 도입키로 했다.

 

'고양똑버스'는 관내 대중교통 소외지역에서 운행되는 수요응답형 버스서비스로, 이용자가 원하는 시간에 맞춰 운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고양똑버스가 도입되는 지역은 덕은지구와 향동지구로, 해당 지역은 대중교통 인프라가 부족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곳이다.

 

특히 덕은·향동지구는 현재 1만 4,912세대가 입주해 있고, 지식산업센터 입주가 진행 중인 지역으로 계획된 종사자만 2만 4천여 명에 달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시는 서울 가양역을 연계하기 위한 똑버스를 덕은지구에 3대, 향동지구에 4대 배정해 출·퇴근 고정노선형으로 운영할 계획으로 서울로의 출·퇴근 수요를 분산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관내 택시업계와의 마찰을 최소화하기 위해 덕은지구에는 관내 택시업체 가산점을 부여해 참여 기회를 보장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2일 모집 공고를 시작으로 3월 중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통해 우선 협상 대상자를 선정한 후 협상을 통해 올해 상반기 중 운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교통소외 지역인 덕은·향동지구에 고양똑버스를 운영함으로써 주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교통복지를 증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영관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지효, 출장 간 방콕에서 선보인 몸매 자랑에 남성들 '심쿵'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