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국제업무지구, 글로벌 비즈니스 '옛말'…개발사업 '지지부진'

김낙현 | 기사입력 2024/02/05 [17:31]

송도국제업무지구, 글로벌 비즈니스 '옛말'…개발사업 '지지부진'

김낙현 | 입력 : 2024/02/05 [17:31]

 

인천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 사업이 지지부진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5일 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이강구 의원(연수5)은 제292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의 진척이 늦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송도국제업무지구는 뛰어난 글로벌 접근성으로 글로벌 비즈니스에 최적지라는 평가를 받아왔다"며 "하지만 나대지가 장기간 방치되는 등 개발사업이 지연되고 있어 송도 주민들의 속을 태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의원은 "송도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은 인천경제자유구역의 핵심 사업으로 인천 경제 발전과 대한민국의 국가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개발사업이 지연돼 국제도시로서의 면모는 상쇄되고 베드타운으로 바뀌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우려했다.

 

특히 이 의원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자료에 따르면 송도 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목표치의 80%가 넘는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있다"며 "그러나 주택건설용지에 대한 개발 진척률이 93%에 달하는 반면, 상업⋅업무용지에 대한 개발 진척률은 50%에 미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강구 의원은 "주택건설 및 기타 용지에 대한 개발 진척률이 기형적으로 높아 산술적 평균이 높아진 수치를 가지고 현실을 호도하면 안된다"며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는 약 176만 평의 국제업무단지 개발사로서 책임감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덧붙였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