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송호수 일대에 멸종위기종 큰기러기 포착

구숙영 | 기사입력 2024/02/06 [17:19]

왕송호수 일대에 멸종위기종 큰기러기 포착

구숙영 | 입력 : 2024/02/06 [17:19]

 

의왕 왕송호수 일대에 멸종위기종 큰기러기가 발견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6일 의왕도시공사 조류생태과학관은 왕송호수 일대에서 생태환경 모니터링 활동 중 환경부의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는 큰기러기(Anser fabalis)가 지난 2일 카메라에 포착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큰기러기(Anser fabalis)의 경우 시베리아 동북부의 툰드라 지대에서 번식하고 한반도 등 중위도 일대에서 월동하는 겨울철새로 알려져 있다.

 

특히 검은색 부리에 주황색 띠를 가지고 있는 특징적인 외형을 가지며 자연환경이 뛰어난 왕송호수에서 초본류와 식물의 열매를 먹이로 북상을 준비하며 머물고 있다.

 

이날 모니터링이 진행되는 가운데에도 큰기러기 50여 개체가 호수남단 갈대숲 일대에서 왕성한 먹이활동을 보이는 장면이 포작됐다.

 

성광식 사장은 "세계 주요 서식지대의 개발 및 오염으로 월동지를 찾는 개체가 감소되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왕송호수 일대에 귀한 철새가 지속적으로 찾아오고 있는 것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환경보존 노력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조류생태과학관은 생태환경 보존과 철새 모니터링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구숙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송지효, 출장 간 방콕에서 선보인 몸매 자랑에 남성들 '심쿵'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