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육아가 힘드나?'…출산 50일만 깡마른 근황 전해

김금수 | 기사입력 2024/02/12 [12:36]

이민정, '육아가 힘드나?'…출산 50일만 깡마른 근황 전해

김금수 | 입력 : 2024/02/12 [12:36]

인스타그램

 

배우 이민정이 둘째 출산 후 많이 마른 모습을 선보여 안타까움을 전했다.

 

지난 11일 이민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프로필 작업했어요. 엄청 많은데 매일 조금씩 조금씩 올릴게요. 2024년 새해 복 많이 받자요. 우리 모두! 저도 일도 육아도 열심히 해서 두 마리 토끼를 잡고 키워보겠습니다ㅋㅋ 토끼띠 딸과 일과^^"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번에 공개된 이민정의 사진은 블랙 벨벳 원피스를 입은 포즈를 취하며, 출산한 지 두 달이 지났음에도 군살 없는 모매를 드러내 주위에 부러움을 샀다.

 

특히 일부 네티즌들은 이민정을 마른 모습에 안타까움을 자아내는가 하면 "출산과 육아가 살이 많이 빠지게 하네요", "첫번째 사진 넘 홀쭉해보여요", "넘 이뻐요", "넘 마른 것 같아요" 등 다양한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이민정은 지난 2013년 배우 이병헌과 결혼해 2015년 첫아들을 출산했으며, 지난해 12월 21일 둘째 딸을 낳았다./김금수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