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갑 임오경 의원 재선에 '가시밭길'…이러다 재보궐선거 치를라?

국민의힘 권태진 예비후보 캠프 측에서 임 의원 공직선거법 위반 고소 '벌써 4번째 고발'

배종석 | 기사입력 2024/02/13 [17:25]

광명갑 임오경 의원 재선에 '가시밭길'…이러다 재보궐선거 치를라?

국민의힘 권태진 예비후보 캠프 측에서 임 의원 공직선거법 위반 고소 '벌써 4번째 고발'

배종석 | 입력 : 2024/02/13 [17:25]

검찰에 접수하는 고발장 사진

 

광명갑에서 재선으로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예비후보가 벌써 4번째 고발을 당해 재선가도에 '빨간불'이 켜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3일 국민의힘 광명갑 권태진 예비후보 캠프 관계자는 임오경 국회의원과 박승원 광명시장을 공직선거법 및 공무원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권 예비후보 측 관계자는 "박 시장과 임 의원이 지난달 1월 15일부터 19일까지 열린 '시민과의 대화'에서 발언한 내용을 놓고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 및 공직선거법'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박 시장은 시 주체로 각 주민센터에서 열린 '시민과의 대화'라는 공식적인 시 행사에서 임 의원과 함께 참석해 임 의원이 의정보고를 할 수 있도록 편파적으로 지원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시민과의 대화'는 시의 공식 행사로서 시정방향과 시민들의 민원상황을 직접 청취하고 민원에 대한 해결과 대안을 제시하는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박 시장은 수백 명의 시민들이 모인 자리에서 다른 예비후보를 배제한 채 임 의원에게만 인사말과 마무리 발언을 할 수 있는 특혜를 줬다"고 지적했다.

 

이에 "임 의원은 '시민과의 대화' 행사에서 국민의힘, 더민주당 도의원이 확보한 예산을 본인이 마치 확보한 예산으로 둔갑해 발언을 했으며 ▲3기 신도시 지장물 조사 및 보상 ▲서울광명고속도로 지화화사업 등에 본인이 직접 예산을 가져올 수 있다는 등 본인과 아무런 연관이 없고 예산을 확보 할 수 없는 사업에 대해서도 불특정 다수인 광명시민들에게 발언해 공직선거법 상 허위사실유포죄에 해당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 의원은 지난해 11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와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으로 고발당하는가 하면 지난달에는 임혜자 예비후보 측이 임오경 의원을 광명시선거관리위원회 에 고발했다./배종석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