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석수역 '위험한 보행로'…'민원옴부즈만'이 해결

구숙영 | 기사입력 2024/02/18 [16:38]

안양 석수역 '위험한 보행로'…'민원옴부즈만'이 해결

구숙영 | 입력 : 2024/02/18 [16:38]

 

안양시민과 금천구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석수역 1번 출구 인근 보행로 개선의 해법을 찾았다.

 

18일 시에 따르면 시 민원옴부즈만은 지난해 3월 만안구 연현마을 주민으로부터 시와 서울 금천구 경계에 있는 석수역 1번 출구 인근 보행로를 개선해달라는 고충 민원을 접수했다.

 

특히 해당 보행로는 석수역 경수대로(만안구 경수대로 1431)의 인도와 삼성산길의 인도가 이어지는 지점으로, 이들 인도의 단차가 커 많은 시민들이 삼성산길 차도를 진입해 위험하게 보행하고 있는 곳이다.

 

이에 따라 민원옴부즈만은 현장을 확인해 서울 금천구와 협의에 들어갔으며, 서울 금천구가 단차 개선 공사를 지난 2023년 7월 착수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하지만 공사 구역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사유지의 토지주가 개선 공사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답보상태에 빠지는 등 시간이 지체됐다. 이에 민원옴부즈만은 조은호 시 도시계획과장과 함께 여러 대안을 검토하며 중재안을 찾았다.

 

아울러 조 과장은 해당 보행로가 사유지, 국유지, 시유지로 혼재돼 있고, 시 경계 토지가 불분명(불부합)하며, 보행 흐름을 방해하는 전신주가 있는 등을 확인해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단계별 추진방안을 시 만안구 건설과 등 관련부서와 적극 검토에 나섰다.

 

우선 석수역 경수대로의 인도와 삼성산길 인도가 만나는 지점 일부 구간의 단차를 제거해 보행자의 차로 진입을 방지하고, 중‧장기적으로 전신주 제거 및 해당 구역의 국유지, 사유지 일부를 매입 후 시와 서울 금천구의 협의 하에 도시계획선을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시 민원옴부즈만과 관련 부서는 검토안을 토지주와 끊임없이 소통하는 한편, 개선 공사의 필요성을 서울시의원, 금천구의원 등과도 공유했다.

 

결국 지난 7일 민원 접수된 지 무려 1년 만에 토지주가 중재안을 받아들이면서 금천구가 오는 4월까지 보행로 개선 공사를 마무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민원인은 "2020년 이후 청와대부터 안양시 및 서울 금천구까지 수차례 민원을 접수해도 처리되지 않았다"면서 "이곳을 지나면서 항상 불안했었는데 해결하게 돼 매우 기쁘고 안양시와 서울 금천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권주홍 민원옴부즈만위원장은 "고충 해결을 위해 안양시 여러 부서와 서울 금천구가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긴 시간 노력해주셨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구숙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고현정, 팬들과 SNS 소통 나서나…동안 사진 올려 '관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