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노선 인천시(안) 확정해달라" 결의안 책정

김낙현 | 기사입력 2024/03/10 [15:51]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노선 인천시(안) 확정해달라" 결의안 책정

김낙현 | 입력 : 2024/03/10 [15:51]

 

인천시의회는 김명주 의원(더민주당, 서구6)이 대표 발의하고 의원 40명 전원이 동의한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노선 인천시(안) 확정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10일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발표한 5호선 연장 노선을 폐기하고, 기존 시의 안대로 원당역·불로역까지 모두 포함한 4개 역을 반영한 노선을 조속히 확정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지난 8일 '제293회 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이번 결의안은 "대광위가 수도권 신도시 중 광역철도가 건설되지 않은 인천 서구 검단에 대한 교통수요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일방적인 조정안을 제시함에 따라 인천 북부권 종합 발전을 위한 핵심 철도망 구축 사업에 막대한 차질을 빚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시의회는 지방자치단체 간 합의 절차를 무시한 채 김포시의 입장만을 반영한 대광위의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을 위한 일방적 연장 사업 조정(안)을 강력히 규탄하고, 미래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인천시(안)이 조속히 확정될 수 있도록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명주 의원은 "서울시와 김포시를 포함한 경기도는 30년 넘게 검단에 있는 수도권매립지에 쓰레기를 매립하고 있고, 그 피해를 검단지역의 주민들이 고스란히 전가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스스로 광역소각장 하나 만들지 못하는 상황에서 30년 넘게 수도권 쓰레기를 처리해 주고 있는 서구 검단 주민들과 인천시민들이 입은 매립지 피해보상이 없다는 것 자체가 모순적"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국토부와 대광위가 미래 도시계획을 반영해 정치적 판단을 배제하고 균형을 고려한 합리적 판단을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김낙현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소연, 새 드라마 '정숙한 세일즈' 출연으로 안방 극장 컴백!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