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륵사관광지 노후된 숙박시설 리모델링 '여행자센터'로!

최동찬 | 기사입력 2024/06/09 [11:20]

신륵사관광지 노후된 숙박시설 리모델링 '여행자센터'로!

최동찬 | 입력 : 2024/06/09 [11:20]

조감도     

 

여주시가 신륵사관광지 내 노후된 숙박시설을 리모델링해 '관광 여행자센터'로 조성한다.

 

9일 시는 지하 1층에 지상 3층(연면적 987㎡) 규모로, 총 26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내년 3월 준공 예정인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 관광자원개발사업에도 선정돼 도비 8억 원을 지원 받아 건립된다.

 

이에 여행자센터는 특히 자전거 여행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 구상 단계부터 자전거 전문가의 의견을 모아 설계됐다. 그 결과 전국 최초로 숙박시설 내부에 층간 이동이 편리한 자전거 전용 레일을 도입했으며, 지하에는 자전거 전용 보관소 및 정비실, 공유공간(회의실)을 갖출 예정이다.

 

특히 1층은 종합관광안내소를 운영해 시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편의를 도모하며, 편안한 휴식과 소통을 위한 공유주방, 커뮤니티 공간으로 구상했다. 이어 2~3층은 소규모 여행객을 위한 도미토리 객실 및 가족실 등 총 14객실을 조성해 체류형 관광을 주도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최초 ‘자전거 해설사 키움 아카데미’ 프로그램도 이곳에서 시작할 방침이며, 자전거 해설사를 양성해 자전거 시티투어 및 지역 맞춤형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여행자센터가 세종대왕릉, 신륵사, 강천섬, 여강길 등 여주의 다양한 문화관광자원을 홍보하고 관광객을 유치하는 거점센터가 될 것을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최동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마마무 화사, 대만 가오슝에서 보여준 과감한 슈트 '글래머'
광고
광고
광고